‘부정선거 의혹’ 정정순, 끝내 檢 조사 거부 “국감 해야 한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0-15 20:27수정 2020-10-15 20: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 사진=뉴스1
21대 총선 회계부정 혐의로 국회에 체포동의안이 제출된 정정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공직선거법 공소시효 만료일인 15일까지도 검찰의 소환 조사에 응할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장 출입 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선거법 공소시효 만료일인 오늘이라도 검찰 조사를 받을 계획이 있냐”는 질문에 “국정감사를 해야 한다”고 답했다.

정 의원은 “(검찰 조사를) 받지 않으려고 하는 게 아니다”라며 “그동안 6~8월 충분한 시간이 있었는데도 9월 정기국회에 들어와서 7, 10, 13일에 (출석요구를) 몰아서 하다 보니까 국회 회기 중이라는 사유를 냈다”고 주장했다.

이어 “9월 26일에 출석하겠다고 하니까 검찰 쪽에서 수사상 안 된다고 해서 사실상 출석을 못한 것”이라며 “마치 제가 불응하는 것으로 비춰지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 국정감사는 헌법에 정한 국회의 중요한 일정”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체포동의안과 관련해선 “체포영장은 절차가 진행 중이니까 거기에 따라서 잘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자신을 향해 검찰 조사에 응할 것을 촉구한 데 대해선 “물론 신중히 받아들이고 있다”면서도 “국감을 열심히 해야 하니까…”라고 했다.

자신의 선거 캠프 관계자들이 추가 기소된 것과 관련해선 “아직 정확히는 모르겠다. 그분들 나름대로 열심히 하다가 그렇게 돼서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자세히 파악을 해서 대응을 하도록 하겠다. 공소사실을 아직은 정확히 모른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캠프 관계자들이 혐의를 받는 행위에 대해서 본인은 전혀 몰랐다는 뜻이냐”고 질문하자 “그렇다”고 대답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