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케이 “日, 한국인 입국 금지” 보도 철회…입국 제한 강화할 듯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05 16:38수정 2020-03-05 18: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사진=뉴시스
산케이신문이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입국 거부 대상을 한국과 이란 전역에 체류 중인 외국인으로 확대하기로 했다는 5일 보도를 철회했다.

해당 기사는 한국인 등에 대한 입국 금지가 아니라 입국 제한 조치 강화를 고려하고 있다는 취지의 내용으로 바꼈다.

이날 요미우리와 아사히신문 등 일본 주요 언론 보도를 종합해 보면, 일본 정부는 검역법에 따라 한국과 중국 등 코로나19가 확산한 지역에서 입국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최장 2주간 격리기간을 거쳐 입국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중국인에 대한 비자 발급을 정지해 사실상 중국발 입국은 금지된다.

또한 한국과 중국발 항공편은 나리타국제공항과 간사이국제공항에서만 착륙할 수 있게 되고 선박 역시 여객 운송은 중단될 예정이다.

다만, 일본당국은 이런 내용을 담은 방침을 아직 공식적으로 발표하지는 않았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코로나19 대책회의에서 최종적으로 대책을 정리해 공식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감염자가 많이 나온 지역에 대한 입국 통제 조치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필요하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며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다.

주요기사
외교부는 아직까지 일본 측으로부터 관련 내용을 통보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