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이낙연 “광화문 집회서 폭력·성추행…법 따라 처리”

입력 2019-10-04 09:59업데이트 2019-10-04 10:0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뉴스1이낙연 국무총리. 사진=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개천절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대규모 집회에서 발생한 폭력, 성추행 등과 관련해 “엄정하게 조사하고 법에 따라 처리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4일 이낙연 총리는 정부세종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진행된 ‘태풍피해점검 및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대책회의’에서 “오늘 회의 의제와는 다르지만 어제 서울 광화문에서 큰 집회가 있었다”며 이 같은 말을 했다,

이 총리는 “(집회 현장에서)수십 명이 폭력을 휘두르고 성추행과 문화재 훼손도 있었다”며 “우리가 집회와 시위의 자유는 보장해야 하지만 폭력을 포함한 불법은 용납해선 안 된다. 엄정하게 조사하고 법에 따라 처리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3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는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 및 문재인 정권을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이 가운데 집회 참가자 40여명이 폭력을 행사한 혐의로 경찰에 연행돼 조사를 받았다. 이들은 청와대 방면으로 이동하면서 경찰 저지선에 있던 경비인력에 폭력을 휘두른 것으로 전해진다.

또 JTBC는 집회 취재 과정에서 집회 참가자가 JTBC 여성 카메라 기자를 성추행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매체는 시위대가 일부 기자들을 폭행하고 취재차량을 파손하는 등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nayamy94@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