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스포츠

손흥민 형 손흥윤 “동생 어릴때 여우 짓…父에 혼나면 아픈척”

입력 2019-06-22 12:36업데이트 2019-06-22 12: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축구선수 손흥민(토트넘) 친형 손흥윤이 동생의 어린시절을 폭로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tvN '손세이셔널 - 그를 만든 시간'에는 손흥민이 형을 오랜만에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형 손흥윤은 "어릴때 나와 동생은 대처 방법이 달랐다"며 "나는 아버지와 많이 닮아서 오히려 (동생보다) 많이 혼났는데, 흥민이는 여우 같았다"고 말했다.

그는 "흥민이는 여우 같이 맞기도 전에 아픈 척하고 아버지께서 때리려고 하면 미리 눕기도해 덜 혼났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저는 맏이고 융통성도 별로 없어 더 많이 혼났다"고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손흥민은 형과의 추억에 대해 "형제가 있는 사람들은 다 알거다. 형제간에 사소한 걸로 싸우지 않나. 한번은 아버지가 화가 나셔서 공 2개를 가져오시더니 리프팅 훈련을 벌로 내렸다"고 떠올렸다.

이어 "4시간 동안 공을 안 떨어뜨리는 훈련을 했다. 공이 3개로 보이더라. 그래서 '이제 싸우지 말자' 다짐했는데 그게 며칠 가겠냐. 얼마 안 가 또 싸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손흥윤은 독일 5부 리그에서 선수로 뛰다가 현재 SON축구아카데미 코치를 맡고 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