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연예

서인영, ‘욕설 논란’ 사과 “그 땐 죄송하다고 말 못해…반성 많이 했다”

입력 2018-04-09 08:35업데이트 2018-04-09 08: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슈가맨 캡처
그룹 쥬얼리 출신 가수 서인영(34)이 1년 3개월 만에 욕설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서인영은 8일 방송한 JTBC ‘투 유 프로젝트-슈가맨2’에 출연해 욕설 논란에 휩싸였던 과거를 회상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날 서인영은 “(논란에 휩싸인 이후) 온전히 저를 생각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면서 “반성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이어 서인영은 “그때는 죄송하다고 말을 못 했다”면서 “모든 분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날 슈가맨에선 김은정이 뒤늦게 쥬얼리에 합류했을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

김은정은 “(쥬얼리 멤버로 합류할) 그 당시에 너무 무서웠다. 처음에 (박정아, 서인영과) 인사한 곳이 연습실이었다”면서 “들어갔는데 ‘너희구나 앞으로 잘해보자’ 하는데 (너무 무서웠다)”고 털어놨다.

이어 “하지 말아야 할 행동강령이 있었다”면서 “언니들이랑 부딪히지 말라고 했다. 부딪히면 네가 잘못한 거다. 언니들이 동선을 잘못서서 부딪혀도 네가 피해야 한다. 언니들 앞으로 지나가지 말라고 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