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파니 “플레이보이 모델이 누드모델? 인생역전, 내겐 가장 큰 의미”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8-01-25 10:19수정 2018-01-25 13: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SBS ‘좋은 아침’
방송인 이파니가 과거 플레이보이 모델로 선발됐던 것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5일 오전 방송된 SBS ‘좋은 아침’에서는 이파니가 출연해 자신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이파니는 지난 2006년 한국 플레이보이 모델 선발대회에서 1위에 올라 수상했던 트로피를 소개했다.

이파니는 “사람들은 ‘창피하게, 누드모델 아니냐’고 하는데 미국에서는 플레이보이 모델이 대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잘 곳이 없던 시절을 보내다가 플레이보이 모델이 돼서 미국도 가보고 자녀도 낳고 살고 있다. 제겐 가장 의미 있다”고 밝혔다.

이어 또 다른 트로피를 공개했다. 이파니는 “남편 서성민과 권태기를 넘어서 이혼까지 갈 정도로 부부관계가 심각해진 상황해서 한 프로그램에 출연해 스포츠 댄스를 했다”며 “마지막으로 해보자고 하면서 프로그램에 들어갔는데 1등을 해서 상을 받았다. 그 이후로 사이가 많이 나아졌다”고 털어놨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