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돈 “이명박 결국 법정에 설 것…갈 곳은 ‘딱 한 군데’밖에 없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9-29 09:42수정 2017-09-29 10: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상돈 “이명박 결국 법정에 설 것…갈 곳은 ‘딱 한 군데’밖에 없다”/이명박 전 대통령.
국민의당 이상돈 의원은 29일 “결국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갈 곳은 ‘딱 한 군데’밖에 없다”며 법적 처벌을 예측했다.

이 의원은 이날 c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과 인터뷰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결국에는 법정 앞에 서리라고 보고 그래야만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이 언급한 이명박 전 대통령이 갈 곳 ‘딱 한 군데’는 감옥으로 여겨진다.

그는 “(이 전 대통령)임기 시절에 있었던 엄청나고 그런 여러 가지 의혹이 있다. 4대강 사업, 해외 자원 비리, 방위산업에서의 비리 의혹, 제2롯데에 대한 무리한 허가 등 무수히 많다”며 “이런 거대한 비리를 덮기 위해서, 거대한 비리를 비판하는 사람들을 탄압하고 짓누르기 위해서 엄청난 모든 수단을 동원했다고 본다”고 밝혔다.


중앙대 법대 교수 재직 시절 이명박 정부의 핵심 정책인 4대강 사업을 비판한 이 의원에 대해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2009년 5월 심리전 전개를 지시한 것으로 밝혀진 것에 관해서는 “2009년 5월 그전부터 제 개인 블로그에 터무니없는 욕설을 엄청나게 올리고 또 제가 인터뷰 같은 것을 하게 되면, 기사가 되면 거기에 댓글 험악한 글을 많이 올렸는데 그게 우연이 아니고 조직적인 세력에서 한 것으로 이미 짐작을 했었다”며 “(짐작하고 있던 게 이번에) 확인이 됐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지난 27일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에 ‘국정원의 4대강 사업 개입을 조사하라’고 촉구한 이 의원은 “원세훈이라는 사람이 원래 국가안보 이런 것하고 전혀 관계가 없던 사람”이라며 “원세훈 씨를 국정원장에 임명했을 때부터 이명박 대통령은 국정원을 자기 정권의 파수꾼으로 쓰려고 작정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4대강 사업뿐이 아니라 이명박 정권 당시에 정부 정책에 터무니없는 게 많았다. 무리하게 한 게 제2롯데도 마찬가지다. 제2롯데 반대했던 사람들도 다 결국에는 직장을 뜨거나 이런 경우가 있을 것으로 본다”며 “이런 데서 전방위적으로 개입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적폐청산의 칼끝이 이 전 대통령을 향하자 자유한국당이 노무현 전 대통령 뇌물 수수 의혹 특검 추진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서는 “물론 그 부분은 사실 노무현 전 대통령 측에서도 그렇게 떳떳한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면서도 “그러나 그 문제는 그 문제이고, 그것을 노무현 전 대통령의 개인한테 결부시키는 것은 저는 사실과 다르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