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주사파 임종석 비서실장 임명, 재고해야” 강한 거부감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5-10 15:12수정 2017-05-10 15: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자유한국당 “주사파 임종석 비서실장 임명, 재고해야” 강한 거부감
자유한국당이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임명에 강한 거부감을 드러냈다.

정준길 대변인은 10일 논평을 통해 “오늘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은 자유한국당을 방문하신 문재인 대통령께 ‘인사가 만사’이므로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능력 위주의 적재적소 인사를 해주실 것을 정중하게 부탁드린 바 있다”며 “그런데, 문재인 대통령이 첫 인사에서 청와대 비서실장에 임종석 전 의원을 임명하였다. 취임 첫날이지만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임 비서실장은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3기 의장을 지냈으며, 주사파 출신으로 알려졌다”며 “1989년 임수경 전 의원 방북 사건을 진두지휘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3년 6개월간 복역한 바 있다”고 임종석 비서실장의 전력을 문제삼았다.

아울러 “더군다나 이번 대선에서 북한 청년일자리 만들기 정책이라고 논란이 되었던 개성공단과 관련하여 과거 개성공단지원법을 제정하는데 앞장섰던 인물”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정 대변인은 “그렇지 않아도 선거 과정에서 문 대통령의 안보관에 대한 국민적 불안감이 해소되지 않은 상태”라면서 “ 권력의 핵심 중 핵심인 청와대 비서실장이라는 중책을 주사파 출신이자 개성공단 추진자에게 맡기는 것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깊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민심을 잘 살펴 비서실장 임명을 재고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