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모 가수’ 이광필 “일요일에 조국위해 산화” 자살 예고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3-10 13:20수정 2017-03-10 14: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광필 블로그
이광필 블로그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인용 시 자결하겠다고 밝힌 '박사모 가수' 이광필이 오는 일요일에 조국을 위해서 산화한다고 공표했다.

이광필은 10일 헌재의 박근혜 대통령 파면 결정 직후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각하시켜 대한민국이 혼란에서 안정을 찾기를 간절히 원했지만 졌다"라며 "중국과 결사항전하고 싶었으나 못하고 먼저 간다"고 밝혔다.

이어 "약속한 것인데 실행하겠다"며 "이광필 1962년 출생~2017년 사망"이라고 적어 자살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추가 요청 사항으로는 "첨부파일처럼 나한테 전화하지 마"라며 "지금 당장 가서 하라고? 남자로서 약속한 건데 안할 거 같아"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앞서 이광필은 9일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공식 카페에 대통령이 파면됐을 때 중대 결심 장소를 공개한다"며 국회의사당 본회의장에서 온몸에 신나를 뿌리고 자결과 분신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어 "국회의사당은 내 몸과 함께 모두 불에 타서 쓰레기장으로 변할 것"이라며 "같이 천국에 같이 갈 탄핵 의결 국회의원들 다 모여라. 나는 순교와 순국을 선택했다. 너희들은 지옥으로 보낼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