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민 “여장 연습 중 배달 기사 만나…눈동자 못 잊는다”

뉴스1 입력 2021-09-25 20:10수정 2021-09-25 20: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JTBC ‘아는 형님’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 배우 박정민이 영화 때문에 있었던 황당한 일을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임윤아 박정민이 출연했다.

이날 박정민은 ‘쓸 만한 배우’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유를 궁금해하는 이수근에게 강호동은 박정민이 ‘쓸 만한 인간’이라는 책을 냈다고 알려줬다. 이상민은 박정민이 작품마다 팔색조 변신을 하는 배우라며 감탄했다.

임윤아는 박정민의 작품 중 트랜스젠더 역을 맡았던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가장 인상적으로 봤다고 말했다. 박정민은 “그때 가발, 화장품을 사서 집에서 동영상을 보면서 화장을 해봤다. 그러고 있는데 초인종 소리가 들렸다. 주문한 치킨이 너무 빨리 온 거다. 그래서 문을 열어줬는데 그 배달 기사님의 눈동자를 잊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서장훈은 “나 저런 적 진짜 많아”라며 공감했다. 서장훈은 예능 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 때문에 매주 여장을 하기 때문. 서장훈은 “가발만 벗고 가다가 아무 생각 없이 그 얼굴로 편의점에 간 적이 있다. 다들 깜짝 놀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