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00가구 평택 동문건설 브랜드타운 완성… ‘평택 지제역 동문 디 이스트’ 이달 분양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1-09-08 16:27수정 2021-09-08 16: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용면적 84㎡·총 741가구 공급
평택 신촌지구 동문 ‘4678가구’ 브랜드타운 완성
전국 청약 가능
단지 내 초교·완성된 편의시설 등 주목
삼성반도체 평택캠퍼스 등 직주근접 입지
평택 브레인시티·KTX 연결 등 개발호재
평택 지제역 동문 디 이스트 투시도
동문건설은 8일 경기도 평택시 칠원동 신촌지구 5블록에서 새 브랜드 단지인 ‘평택 지제역 동문 디 이스트’를 이달 분양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동문건설은 신촌지구에서 4개 블록에 아파트 3937가구를 성공적으로 공급했다. 현재 1, 2, 4단지 2803가구는 지난 2019년 8월 입주했고 3단지 1134가구는 지난달 26일부터 입주를 시작한 상태다. 이번 평택 지제역 동문 디 이스트를 끝으로 신촌지구는 4678가구 규모 동문건설 브랜드타운이 완성된다.

평택 지제역 동문 디 이스트는 지하 2~지상 27층, 12개동, 총 741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전 가구가 수요층이 두터운 전용면적 84㎡로 선보인다. 타입별로는 △84㎡A 562가구 △84㎡B 148가구 △84㎡C 18가구 △84㎡D 13가구 등이다.

평택시는 ‘주한미군기지 이전에 따른 평택시 등의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전국구 청약지역이다. 거주지 제한 없이 자격 요건만 갖추면 누구나 1순위 청약이 가능하다.

주요기사
이 가운데 신촌지구는 교육과 교통, 생활편의시설 등이 이미 갖춰진 완성형 택지로 평택지역 주거중심지로 발돋움하고 있다. 단지 내 중심상업시설 ‘맘스’스퀘어’는 지하 1~지상 5층 4개 동으로 다양한 업종이 입점해 있고 지구 내 평택새빛초교도 있다.

지하철 1호선·SRT 지제역도 가까워 SRT를 이용하면 강남 수서까지 20분대에 이동이 가능하다. 여기에 경부고속도로, 평택제천고속도로, 1번국도, 45번국도 등 광역 도로망도 잘 갖춰져 있어 서울 및 주변도시로 빠르게 접근할 수 있다. 단지 앞에는 서울 강남으로 직행하는 광역버스 정류장도 있다. 인근에는 국철 1호선 서정리역에서 지제역을 잇는 총 연장 9.4km 수원발 KTX 직결사업과 평택 동부고속화도로(2024년 완공 예정)가 계획돼 있다.

또한 평택칠괴일반산업단지, 평택종합물류단지, 안성원곡일반산업단지 등 주변에 산업단지가 많아 직주근접 요건도 갖췄다. 인근에 있는 쌍용자동차 부지는 지난 7월 평택시가 쌍용차와 평택공장 이전 및 현 부지 개발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향후 다양한 용도로 개발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여기에 자동차로 10분 거리에 세계 최대 규모 반도체 생산기지인 삼성반도체 평택캠퍼스가 있다. 2018년 P2공장 가동을 시작했고 P3공장 신축 공사가 내년 하반기 완공 예정이다. 약 483만㎡ 규모 부지에 기업과 연구, 의료, 주거 등 시설이 들어서는 평택 브레인시티 개발도 순항 중이다.

단지 설계의 경우 남향 위주 동 배치와 저층부 통풍과 일조량을 고려한 설계가 적용됐다고 동문건설 측은 설명했다. 주차장은 대부분 지하에 배치했고 지상은 수(水)공간과 휘게플라자, 노르딕가든, 자연숲놀이터 등 입주민 편의시설로 채웠다. 평면은 4베이 위주로 개방감을 높였고 드레스룸과 팬트리 등 곳곳에 수납공간을 넉넉하게 마련했다고 한다. 저층부에는 테라스 설계를 도입했다. 테라스는 분양가에 포함되지 않는 서비스 면적으로 제공된다. 단지 내 커뮤니티시설에는 키즈카페와 어린이집, 놀이터, 작은도서관, 피트니스센터 등이 갖춰진다.

분양 관계자는 “지난해 분양한 ‘평택 지제역 동문굿모닝히 맘시티 2차’가 한 달 만에 모두 계약되는 등 신촌지구에 대한 관심이 높고 주변에 큼직한 개발호재와 일자리 창출 효과 등에 힘입어 미래가치 상승도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며 “평택 지제역 인근 동문건설 브랜드 타운 마지막 분양인 만큼 소비자 만족도를 끌어올릴 수 있도록 우수한 상품성 구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평택 지제역 동문 디 이스트 견본주택은 평택시 세교동 일원에 마련될 예정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