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닥터유’, ‘맛있는 건강’ 테마로 제2의 전성기

정정욱 기자 입력 2021-08-04 18:00수정 2021-08-04 18: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7월 누적매출액 450억 원 돌파
‘맛있는 건강’ 테마로 제2의 전성기를 맞은 오리온 닥터유 제품군. 사진제공 l 오리온
오리온 ‘닥터유’가 ‘맛있는 건강’으로 브랜드 정체성을 강화하며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다.

오리온은 4일 “닥터유의 1~7월 누적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75% 늘어 450억 원을 돌파했다”며 “특히 7월은 2008년 브랜드 론칭 이후 역대 최고 월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9년 ‘맛있는 건강’ 콘셉트를 강화하며 닥터유 단백질바와 드링크 단백질 등 다양한 단백질 강화 제품을 선보인 게 주효했다는 평가다.

단백질바는 월 매출 20억 원대를 올리며 스테디셀러에 등극했고, 지난해 출시한 드링크 단백질 역시 출시 1년 만에 누적판매량 800만 병을 넘어서는 성과를 내고 있다.

올해부터 기존의 제과에서 기능성 표시 일반식품으로 확대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5월 첫 기능성 표시 일반식품으로 ‘닥터유 구미 아연’과 ‘닥터유 구미 콜라겐’을 선보였는데, 출시 2개월 만에 100만 개를 판매했다.

관련기사
오리온 측은 “맛과 영양을 모두 잡은 ‘맛있는 건강’이라는 닥터유만의 아이덴티티를 강화해 국내 대표 건강 브랜드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라며 “제과와 음료 외 신규 카테고리도 확대해 지속적인 성장 동력을 만들 것”이라고 했다.

정정욱 기자 jja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