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경제|부동산

GS건설, 아티스트 지원 위한 ‘나눔과 동행’ 진행… “본사 공간 음악공연장으로 제공”

입력 2021-06-25 18:35업데이트 2021-06-25 18:3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본사 공간 활영한 ‘머물다’ 공연 개최
신예 뮤지션 공연 기회 마련
사회적 가치 창출 ‘ESG’ 활동 확대
GS건설 그랑서울 본사
GS건설이 코로나19로 가장 큰 피해를 입은 젊은 문화예술인과 학교 체육에 대한 지원사업인 ‘나눔과 동행 2021’을 진행한다. 물적 지원에 치우친 기존 사회공헌활동을 넘어 기업이 가진 공간과 자원을 공유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ESG 활동으로 기획된 것이 특징이다.

GS건설은 25일 코로나19 장기화로 공연 기회를 잃은 젊은 음악인들을 위해 본사 공간을 공유해 진행하는 음악공연 프로그램 ‘머물다’를 오는 26일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머물다 공연은 서울 종로구 소재 GS건설 본사 그랑서울 지상(타워1·2 사이 1층) 과 그랑서울 지하(카페 지유가오카 앞)에서 진행된다. 참가자는 인디밴드와 국악, 클래식 등 신예 아티스트로 구성됐다.

이번 기획은 사회를 구성하고 있는 사람들 간 ‘나눔과 동행’ 가치를 공유하는 기회의 장으로 마련됐다고 GS건설 측은 설명했다. 회사가 가진 공간을 개방해 공유하고 아티스트들이 오랜만에 야외공연에서 직접 관객과 만나 호흡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관객들은 음악공연을 즐기고 지역 상권도 활성화되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질 것으로 GS건설은 기대하고 있다.

첫 공연은 오는 26일 오후 5시에 시작된다. 퍼포먼스오(뮤지컬갈라쇼)와 베니줄리(인디밴드), 락드림(국악밴드), 뮤직살롱(인디밴드), 마두금김연준(마두금연주), 오유(싱어송라이터), 영혼다해(플롯연주), 앙상블아랑(클래식 연주) 등 총 8팀이 참가 예정이다. 28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는 매일 11시 40분 공연이 시작된다. 소낙별(싱어송라이터), 더어쿠스틱(인디밴드), 마롱(비파연주), 뮤럽(뮤지컬 듀오) 등 다양한 아티스트가 참여해 매일 4팀씩 공연을 펼친다.

GS건설 관계자는 “ESG 시대 사회공헌활동은 단순한 자선적 활동을 넘어 지역사회 구성원들이 함께 자원을 공유하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며 “앞으로도 GS건설은 지역사회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가치를 지속 발굴하고 나아가 ESG 선도 기업이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