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타스코리아-슈어소프트, 자동차 사이버 보안 분야 협력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21-06-23 09:19수정 2021-06-23 09: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타스코리아와 슈어소프트는 자동차 사이버 보안 테스팅 협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내년 7월 이후 유럽에서 형식 등록되는 신차는 UN 법규 No.155(UN R 155)에 따라 사이버 보안 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ISO/SAE 21434를 비롯한 국제 표준에 근거해 차량 형식별 위험 평가 및 보안 테스팅 수행 결과를 제출해야 한다.

이타스코리아는 임베디드 보안 자회사인 에스크립트를 통해 슈어소프트와 공동으로 국내 자동차 제조사 및 부품사에 사이버 보안 테스팅에 대한 컨설팅 및 테스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에스크립트는 자동차 보안 분야에서 필요한 전문 지식과 컨설팅, 소프트웨어(SW) 솔루션 및 일반 차량과 사업용 차량의 보안 서비스에 대한 종합적인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고 있다.

주요기사
슈어소프트는 ISO21434 기반 차량 라이프 사이클에 부합하는 사이버 보안 평가 서비스를 제공한다. 설계 단계에서 도출되는 문서 검증과 SW, 시스템, 실차 단계에서 요구되는 검증 항목들을 수행함으로써 자동차 제조사·부품사가 차량 형식 승인을 적절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한다.

황인득 이타스코리아 대표는 “자동차 제조사 및 부품사들에게 자동차 형식 승인 취득을 위한 사이버 보안 법규 이행은 더 이상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슈어소프트와 고객들이 국내에서 최적의 프로세스와 리소스로 형식 승인을 취득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현섭 슈어소프트 대표는 “자동차 SW 산업이 발전하고 네트워크를 통한 협업이 증가하면서 외부 해킹에 대한 대비의 중요성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며 “국내 자동차 제조사 및 부품사들이 UN 자동차 사이버 보안 법규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