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한국가스공사와 수소 사업 협력 강화 업무협약… 융·복합형 충전소 구축 추진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0-07-14 19:00수정 2020-07-14 19: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융·복합형 충전소 사업 위한 JV 설립 추진
수소 사업 경쟁력 강화
수소 충전 인프라 확대
인프라 분야 신사업 공동 발굴
현대자동차그룹과 한국가스공사가 수소 인프라 확대와 관련 기술 개발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수소 인프라 사업 전반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고 한국 수소 산업 경쟁력 향상을 위한 협력 체계 구축을 추진한다. 액화천연가스(LNG) 기반 융·복합형 수소충전소를 구축해 상용수소전기차 보급 확산을 주도한다는 목표다.

현대차그룹는 14일 서울시 중구 소재 밀레니엄 힐튼 호텔에서 한국가스공사와 ‘수소 사업 경쟁력 확보 및 지속 가능한 수소 인프라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지영조 현대차그룹 사장과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현대차그룹과 가스공사는 해외 ‘그린수소’ 도입을 포함한 수소 인프라 전반의 기술 개발과 공동 사업 발굴을 진행하고 상용수소전기차용 융·복합형 충전소 합작회사(조인트벤처, JV) 설립을 추진한다. 이산화탄소 포집 활용 기술 공동 개발에도 나선다.


최근 정부는 그린수소 해외사업단을 발족해 저렴한 해외 청정 수소 도입과 수소 인프라 확대를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지난 1일 수소경제위원회 출범으로 ‘수소경제 기본계획’을 수립·시행·점검·평가하고 관련 정책조정, 국가 간 협력, 생태계 구축 등 수소경제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주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주요기사

현대차그룹과 가스공사는 정부 움직임에 발맞춰 수소 인프라 전반의 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한 공동사업 발굴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먼저 LNG 기반 융·복합형 충전소 구축과 운영을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할 예정이다. 수소전기버스 등 상용수소전기차 보급 확대에 필요한 충전인프라 구축 수요에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융·복합형 충전소는 수소 생산과 충전, 판매, 연료전지 발전 등 다양한 기능이 포함된 수소충전소다. 천연가스로부터 수소를 직접 추출해 수소 판매 원가를 대폭 낮추고 충전 후 남은 수소는 외부 판매 및 연료전지 발전을 통해 부가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소충전소 경제성을 대폭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현대차그룹 측은 설명했다.

지영조 현대차그룹 사장은 “수소 분야에서 공공과 민간을 대표하는 두 기업 협력을 통해 수소 산업 생태계를 보다 신속히 조성하고 글로벌 수소 인프라 협력 확대를 통해 한국의 수소 산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