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산서 실종된 할머니 1시간 만에 찾아낸 드론수색대

진도=이형주기자 입력 2018-04-05 19:19수정 2018-04-05 19: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일 전남 진도경찰서에 따르면 4일 전남 진도군 한 야산에서 고사리를 끊으러 갔다 실종된 A 씨(84)가 산 정상에서 탈진해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해 구조했다. 구조작업에는 올 2월 진도경찰서가 발대한 드론수색대의 역할이 컸다.
“정상 부근에 하얀 물체가 보입니다. 그 상공에 드론을 띄워놓겠습니다.”

4일 오후 4시 40분 전남 진도군 한 야산(149m) 아래에서 드론수색대 대원 이동탁 씨(41)가 경찰에 소식을 알렸다. 이 씨는 산 정상에서 400m 떨어진 곳에서 드론에 장착된 카메라가 실시간으로 보내는 현장상황을 모니터로 지켜보고 있었다.

경찰이 정상 부근으로 달려가 보니 실종신고가 접수된 A 씨(84·여)가 쓰러져 있었다. 경미한 치매증세를 보이는 A 씨는 머리에 하얀 수건을 쓰고 있었다. 탈진해 저체온 증세까지 보인 A 씨는 병원으로 옮겨졌다. 긴박했던 2시간의 수색작업이 끝났다. 진도 드론수색대가 첫 성과를 올린 순간이었다.

5일 전남 진도경찰서에 따르면 A 씨는 전날 오전 7시 “고사리를 뜯어 오겠다”며 뒷산으로 올라갔다. 고사리를 여기저기서 캐다 어디다 뒀는지 잊어버린 바구니를 찾으러 산을 헤매다 A 씨는 기력이 쇠했다. 봄비로 기온마저 떨어졌는데 A 씨가 귀가하지 않자 아들(41)은 이날 오후 2시 50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20명과 주민까지 수색작업에 나섰다. 경찰의 연락을 받은 이 씨를 비롯한 드론수색대원 2명은 4일 오후 3시 50분 드론 수색을 시작해 1시간 만에 A 씨를 찾아냈다.
5일 전남 진도경찰서에 따르면 4일 전남 진도군 한 야산에서 고사리를 끊으러 갔다 실종된 A 씨(84)가 산 정상에서 탈진해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해 구조했다. 구조작업에는 올 2월 진도경찰서가 발대한 드론수색대의 역할이 컸다.
전남 진도경찰서 드론구조대 대원인 이동탁 씨가 방제용 드론을 운행하고 있다. 이 씨는 4일 전남 진도군 한 야산에서 실종된 치매 할머니 A 씨(84)를 드론 수색으로 구조했다.

이 씨는 “할머니가 머리에 흰색 수건을 쓰고 있었다는 인상착의를 듣고 그것에 집중해 수색했다. 할머니가 무사해서 정말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진도는 인구 3만1648명 가운데 1만 179명(32%)이 노인이다. 해마다 실종사건이 약 80건 발생한다. 드론봉사대는 올 2월 자원봉사자 10명으로 구성됐다. 실종사건이 터지면 경찰 차량이 다니기 어려운 야산이나 해안가에 드론을 띄워 수색을 돕고 있다.

진도=이형주기자 peneye09@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