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文, ‘이재명 사이코패스’ 트윗에 ‘좋아요’…김남국 “단순 해프닝”

입력 2022-12-01 13:25업데이트 2022-12-01 13:3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전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비난하는 트위터 글에 ‘좋아요’를 눌렀다가 취소한 것과 관련해 김남국 의원이 “정말 단순한 해프닝”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건영 의원이 문 전 대통령을 뵙고 왔다고 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앞서 지난 26일 문 전 대통령은 ‘이재명은 사이코패스 중 정남규 스타일에 가깝다’, ‘사회성 결여, 공격적, 평범한 소통이 안 된다’, ‘막말을 잘하는데 일반적인 소통이 안 되는 스타일’ 등 내용이 담긴 트위터 글에 좋아요를 눌렀다가 취소했다.

앞서 이전에도 문 전 대통령은 이 대표를 비방하는 글에 ‘좋아요’를 눌렀다가 취소한 사실이 있어 이 대표 지지자들은 ‘고의로 누른 것 아니냐’며 불만을 표했다. 문 전 대통령 측은 실수로 눌린 것이라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문 전 대통령 팔로워가 워낙 많아서 연속으로 ‘좋아요’를 누르다가 다시 취소하는 경우가 종종 있고 반려묘 찡찡이가 태블릿 위에 올라가서 잘못 눌리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며 “그 말씀을 듣고 완전 공감한다고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저도 트위터나 페이스북 내용을 다 읽지 못하고 반복적으로 계속 ‘좋아요’를 누르는 경우가 많이 있었다”며 “아마 대부분 비슷한 경험이 있을 것 같다. 저도 최근에 엉뚱한 게시물에 실수로 ‘좋아요’를 눌렀다가 급히 취소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두 분 사이를 전혀 의심할 필요가 없다. 이 대표는 대선후보로서나 당 대표로서 항상 낮은 자세로 겸손하게 일하고 있고 그 누구보다도 문 전 대통령을 존경하고 사랑한다”며 “문 전 대통령의 온화하고 착한 성품을 아는 분은 결코 오해하시는 일이 없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소한 해프닝이 민주당 내부의 갈등과 분열의 씨앗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당의 갈등과 분열로 이익을 얻는 사람들이 누구일지를 생각해야 한다. 민주당의 미래를 위해서도 서로 응원하며 윤석열 정보의 보복과 탄압에 맞서 싸워야 한다”고 당부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