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오피니언

[바람개비]최단신 니시오카의 우승

입력 2022-10-04 03:00업데이트 2022-10-04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6년 만에 한국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투어의 주인공은 ‘작은 거인’ 일본의 니시오카 요시히토(27)였다. 투어 최단신(170cm)인 니시오카는 2일 서울에서 열린 투어 코리아오픈 단식 결승에서 데니스 샤포발로프를 꺾고 정상에 섰다. 투어 두 번째 우승을 한 그는 “부끄러워 말고, 무서워 말고 실수해도 좋다는 생각으로 질러야 한다”고 우승 비결을 설명했다. 그는 ‘큰 사람’이었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