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산은 “경영진 유임주장 대우조선 노조, 투자유치에 중대 차질 우려… 철회해야”

입력 2022-10-03 03:00업데이트 2022-10-03 12: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주주 권한 침해” 강력 반발
KDB산업은행이 박두선 사장을 포함해 현 경영진 임기를 보장해달라는 대우조선해양 노조의 요구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대우조선 최대주주인 산은은 1일 입장문을 내고 “대우조선 노조가 투자 유치의 취지를 훼손하고 절차 진행에 중대한 차질을 초래할 수 있는 행위를 한 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불합리한 주장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밝혔다.

산은은 지난달 26일 한화그룹과 2조 원의 유상증자 방안을 포함한 조건부 투자합의서를 체결했다. 이에 대우조선 노조는 29, 30일 매각 관련 조합원 찬반 투표를 시행해 찬성 72%로 쟁의권을 확보했다. 노조는 또 산은과 한화 측에 전달할 요구안에 모든 구성원의 고용 보장 및 처우 개선과 함께 현 경영진의 임기 보장 등을 포함시켰다.

올해 3월 사장에 오른 박두선 대표는 문재인 전 대통령 동생의 대학 동기로 정권 교체를 앞두고 선임돼 ‘알박기’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산은은 “대주주의 고유 권한이자 책임인 경영진 선임과 관련해 현 경영진을 유임하라고 주장하는 것은 투자 유치 절차에 중대한 차질을 초래할 수 있다”며 “역량 있는 민간 투자자의 자본 확충으로 재무 상황을 개선하고 미래 사업에 투자하는 것이 대우조선 정상화를 달성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했다.

신지환 기자 jhshin93@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