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성남FC 후원금, 이재명-정진상과 공모” 검찰, 성남시 前직원 공소장에 적시

입력 2022-10-03 03:00업데이트 2022-10-03 03: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檢 “李, 후원금 받는 과정 보고받아”
법조계 “李-정 기소 가능성 높아”
민주당 “실정 감추려 정치 수사 쇼”
검찰이 ‘성남FC 후원금’ 의혹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정진상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공모했다는 내용을 공소장에 적시한 것으로 밝혀졌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 성남지청 형사3부(부장검사 유민종)는 지난달 30일 두산건설 전 대표 A 씨를 뇌물공여 혐의로, 성남시 전 전략추진팀장 B 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제3자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각각 불구속 기소했다.

그런데 검찰은 B 씨 공소장에 ‘B 씨가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 정진상 성남시 정책실장 등과 공모했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 대표가 성남FC의 실질적인 ‘구단주’ 역할을 했던 정 실장으로부터 기업 후원금을 받는 과정을 보고받고 최종 결정을 내렸다는 것이다.

이 의혹은 이 대표가 성남시장 재직 시절 두산건설, 네이버, NH농협은행, 차병원, 알파돔시티, 현대백화점 등 관내 6개 기업으로부터 성남FC 후원금으로 160억여 원을 유치하고 그 대가로 특혜를 제공했다는 내용이다. 두산건설의 경우 50억 원가량의 후원금을 내고, 두산그룹이 소유한 경기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병원 부지의 용도 변경 등 편의를 제공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법조계에선 검찰이 B 씨와 공모 관계에 있다고 판단한 만큼 이 대표 및 정 실장 모두 기소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네이버와 차병원 등 성남FC에 후원금을 낸 다른 기업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이 대표와 정 실장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다만 이 대표 등이 검찰 조사에 응할지는 미지수다.

공소장 내용이 공개되자 민주당 박성준 대변인은 2일 브리핑에서 “윤석열 정부의 실정을 감추려는 정치 수사 쇼”라며 “온갖 곳을 들쑤시고 이 잡듯 먼지를 턴다고 무고한 사람에게 죄가 생기는 것은 아니다”고 비판했다.

장은지 기자 jej@donga.com
박훈상 기자 tigermas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