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모레까지 최대 120mm 가을 비… 이후엔 기온 ‘뚝’

입력 2022-10-03 03:00업데이트 2022-10-03 07: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중부 일부 시간당 30mm 호우 예보
모레 최저기온 10~17도로 떨어져
뉴스1
개천절인 3일 전국이 흐리고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김포, 고양 등 경기 북서부는 120mm 이상의 많은 비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이번 비가 3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내리다 4일 전국으로 확대된 뒤 5일 오전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 측은 “가을 비 치고는 다소 많은 비가 내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 인천 등 수도권과 충남 북부 서해안, 서해5도 등에는 50∼10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 경기 북서부는 120mm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 3일 아침 경기와 충남 서해안 지역에는 시간당 20∼30mm의 비가 쏟아지며 호우 특보가 발령될 가능성도 있다. 3일 밤과 4일 새벽 사이에도 중부지방에 시간당 20∼30mm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일부 지역에선 돌풍과 천둥 번개도 예보돼 있다.

그 밖의 지역은 강원 영서와 충남 남부 서해안, 충청 북부 내륙에서 30∼80mm, 강원 영동과 충청 남부 내륙, 경북, 전북에서 10∼60mm의 비가 예보돼 있다. 다른 지역은 5∼3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비가 내리고 대기 흐름이 원활해지면서 3일 전국이 미세먼지 ‘좋음’ 수준을 보일 예정이다.

비가 그친 뒤에는 기온이 뚝 떨어진다.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3일 17∼22도에서 4일 15∼22도로 다소 떨어진 후, 비가 그치는 5일 아침에 10∼17도까지 떨어진다. 이틀 만에 7도가량 떨어지는 것이다. 서울 아침기온 역시 3일 19도에서 5일 12도로 이틀 만에 7도 떨어진다. 기상청은 “4일 한반도에 한랭건조한 공기가 유입되면서 기온이 내려가기 시작해 비가 그치는 5일 아침에 큰 폭으로 기온이 떨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예윤 기자 yea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