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항공기 좌석 너무 좁아”… 美, 크기 규제 논쟁

입력 2022-10-03 03:00업데이트 2022-10-0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평균체중 증가에도 좌석 더 작아져
美당국 여론조사… 다수가 “규제해야”
미국 연방항공국(FAA)이 항공기 좌석 크기에 대한 여론조사에 나서는 등 좌석 크기에 대한 최저 기준 마련을 두고 뜨거운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일 보도했다. 미국인 평균 체구는 갈수록 커지는데 항공기 좌석은 작아지고 있어 승객 안전과 건강을 고려한 새 지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FAA는 8∼10월 민간 항공기의 좌석 크기 규제의 필요성을 묻는 여론조사에 나섰다. 지금까지 약 1만2000명이 의견을 제시했으며 다수가 좌석 크기 규제 마련을 희망했다고 WP는 전했다. 그동안 FAA는 비상 상황 시 승객 대피 시간이 90초를 넘기면 안 된다고 규정했을 뿐 항공기 좌석 면적 기준을 제시하진 않았다.

하지만 미국인 평균 몸무게가 늘어나면서 좁은 좌석에 장시간 앉아 있으면 승객의 몸에 영향을 미친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됐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현재 미국인 남성과 여성 평균 체중은 각각 약 90kg, 77kg으로 1960년대 대비 14kg 가까이 늘었다. 반면 같은 기간 항공기 좌석 폭은 47cm에서 43.2cm로, 앞뒤 좌석 간 거리도 평균 89cm에서 78.7cm로 줄었다.

미카 엔즐리 인체공학협회 책임자는 “공통의 기준이 없다면 항공사들은 계속해서 더 많은 사람들을 항공기 안에 쑤셔 넣으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형 기자 abr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