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日, ‘강제 노역’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서 다시 제출

입력 2022-10-01 03:00업데이트 2022-10-0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한인들이 강제 동원돼 노역했던 사도(佐渡)광산을 2024년 세계문화유산으로 신청하는 추천서를 유네스코에 제출했다.

30일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나가오카 게이코 문부과학상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사도광산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잠정 추천서를 프랑스 파리 유네스코 세계유산사무국에 제출했다고 말했다. 나가오카 문부과학상은 유네스코와 협의해서 필요한 사항을 보완한 뒤 내년 2월 1일 전까지 정식 추천서를 내겠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 정부가 올 2월 추천서를 제출하자 7월 유네스코는 자료가 제대로 갖춰지지 않았다며 불충분 판정을 내렸다.

김민 기자 kimm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