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與, MBC 항의방문 “민영화해야”… 野 “국민 눈-귀 막으려 하나”

입력 2022-09-29 03:00업데이트 2022-09-29 03:1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尹발언 논란’ 강대강 대치
“MBC, 조작방송 사과하라” 국민의힘 박대출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가운데)과 국민의힘 박성중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오른쪽에서 두 번째), 권성동 과방위원(왼쪽에서 두 번째) 등이 28일 서울 마포구 MBC 본사 앞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뉴욕 발언 보도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윤석열 대통령의 해외 순방 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을 놓고 여야는 벼랑 끝 대치를 이어갔다. 28일 국민의힘은 MBC를 항의 방문하며 “본질은 자막 조작”이라고 주장했고, 더불어민주당은 대책위원회를 출범시키고 윤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며 전선을 확대했다.
○ 與 “‘제2의 광우병’ 선동, 본질은 자막 조작”
국민의힘 ‘MBC 편파·조작방송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및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본사를 항의 방문했다. TF 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대출 의원은 “MBC가 공영방송의 본분을 잊고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왜곡해서 국익에 해를 끼친 사태에 대한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을 묻기 위한 것”이라고 방문 취지를 설명했다. 그는 이어 “아무리 외교참사로 비하하려고 해도 이것은 실패한 보도참사”라며 “박성제 MBC 사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과방위 소속 권성동 전 원내대표는 ‘제2의 광우병 선동’으로 규정하며 “MBC가 조작하면 민주당이 선동했다. 광우병 사태와 똑같은 방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민영화를 통해 민주당 전위부대가 돼 국익을 해치고 있는 MBC를 국민에게 돌려줘야 한다”고까지 했다. 국민의힘은 29일 대검찰청에 MBC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할 계획이다. MBC가 윤 대통령을 비방할 목적으로 자막을 조작하고 이를 적극 유포해 정보통신망법과 형법(명예훼손)을 위반했다는 주장이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 발의를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와 연결지어 역공세를 폈다. 친윤(친윤석열)계 박수영 의원도 “해임 건의는 시시각각 목을 죄어오는 이 의원에 대한 사법 처리에 불안, 초조한 나머지 저지르는 무리수”라고 비판했다.
○ 野 “대통령 말실수와 거짓말 덮으려 해”
“국민의힘, 언론탄압 말라” 더불어민주당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28일 국회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 보도와 관련해 국민의힘 의원들이 MBC를 항의 방문한 것에 대해 “언론 탄압”이라는 규탄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박찬대, 조승래, 장경태, 윤영찬, 정필모, 이인영 의원. 사진공동취재단
민주당은 윤 대통령과 여권의 비속어 논란 대응 일체를 ‘거짓말’로 규정하며 윤 대통령의 직접 사과를 거듭 요구했다. 정부 여당이 제기한 민주당과 MBC 간 ‘정언유착’ 의혹에 맞서 순방 과정뿐만 아니라 순방 이후 여권의 대응 전반까지 문제 삼겠다는 취지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대책위원회의 설치 및 구성을 논의했다. 박찬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당 차원에서 ‘윤석열 정권 외교참사 거짓말 대책위’를 발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가장 우선 돼야 할 것은 윤 대통령의 진실한 사과와 고백”이라며 “(정부 여당이) 대통령의 말실수와 거짓말을 덮으려고 하는 것, 국익을 훼손한 것까지 당 차원의 대책위를 꾸려서 총체적으로 따질 건 따지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고민정 최고위원이 맡았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의 MBC 항의 방문에 대해 “명백한 언론 탄압이자 MBC 재갈 물리기”라고 규탄했다. 과방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이 ‘바이든’을 ‘날리면’이라고 우겨도 국민이 속지 않으니 이제는 언론에 족쇄를 채워 국민의 눈과 귀를 막아버리려는 반민주적 파렴치한 작태를 벌이고 있다”고 성토했다.

윤 대통령 발언에 대한 글을 언론 보도에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민주당 이동주 의원실 최지용 선임비서관은 이날 라디오에서 “국민의힘에서 주장하고 있는 민주당과 MBC의 유착설에는 전혀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최 비서관은 “처음 대통령 발언 지라시를 받은 건 (22일 오전) 8시 50분쯤이었고, 그 뒤로 다섯 개 정도 더 받았다”면서 “이 중 MBC 기자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김은지 기자 eunj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