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칩4’ 첫 예비회의 열려… 화상대화에 한국도 참석

입력 2022-09-29 03:00업데이트 2022-09-2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부 “본회의 참석은 결정된바 없어” 미국 정부가 주도하는 반도체 공급망 협력체인 ‘칩4’의 예비회의가 28일 처음 열렸다. 정부는 이후 본회의 참석 여부에 대해선 “아직 결정된 바 없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외교부는 이날 미국 재대만협회(AIT) 주관하에 ‘미국-동아시아 반도체 공급망 회복력 작업반(칩4)’ 예비회의가 화상으로 개최됐다고 밝혔다. 우리 측에서는 주타이베이 한국 대표가 수석대표로 참석했고, 외교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국장급이 참관했다. 미국, 일본 측에서도 대만 주재 인사들이 대표로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각국 정부 부처가 직접 참석하지 않고 ‘참관’이라는 형식을 취한 것은 ‘하나의 중국’을 주장하며 대만을 국가로 인정하지 않는 중국 정부를 의식한 조치로 풀이된다. AIT는 우리 주타이베이 대표부와 유사한 기관으로, 여권·비자 등 대만 내 미국 영사 업무를 담당한다. 외교부는 이번 회의에서 “특정국을 배제하기 위한 논의는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첫 예비회의에 참석한 만큼 본회의 참석은 정해진 수순으로 보인다. 다만 외교부는 본회의 참석 여부에 대해 “향후 국익에 입각해 종합적으로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고만 했다. 중국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되는 가운데 일각에선 “칩4 협상과 한국 전기차에 대한 미국 내 보조금이 제외된 문제를 연계할 가능성을 열어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