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경찰, 신림동 고시원 건물주 살해한 30대 세입자 체포

입력 2022-09-29 03:00업데이트 2022-09-2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금품도 훔쳐… 강도살인혐의 적용”
서울 관악구 신림동 한 고시원에서 70대 건물주를 살해하고 돈을 챙겨 달아난 30대 세입자가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27일 오전 자신이 사는 고시원의 건물주 B 씨(74)를 목 졸라 살해하고 금품을 챙겨 달아난 혐의(강도살인)로 30대 남성 A 씨를 체포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범행 뒤 B 씨가 갖고 있던 10만 원 미만의 현금과 B 씨 소유 카드, 통장 등을 챙겨 달아난 것으로 파악됐다. A 씨가 훔쳐 간 카드를 사용하거나 통장에서 돈을 빼낸 내역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범행 당시 술이나 마약 등에 취했던 것은 아니었던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B 씨는 27일 낮 12시 48분경 “동생과 연락이 안 된다”는 오빠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4층짜리 고시원 건물 중 자신이 살던 지하 1층 방에서 발견됐는데, 의류로 손 등이 결박된 상태였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범인을 특정한 후 27일 오후 10시경 서울 성동구의 한 사우나에서 A 씨를 긴급체포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28일 오전 피해자를 부검한 후 경부압박(목눌림)에 의한 질식사로 추정된다는 구두 소견을 냈다.

이승우 기자 suwoong2@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