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고종의 서재 ‘집옥재’… 11월 7일까지 공개

입력 2022-09-29 03:00업데이트 2022-09-2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8일 오후 한 시민이 서울 종로구 경복궁 집옥재(集玉齋)를 찾아 사진을 찍고 있다. 집옥재는 ‘옥처럼 귀한 보물을 모은 집’이라는 뜻을 가진 고종의 옛 서재다. 이날부터 11월 7일까지 공개된다.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