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카타르, 월드컵 보안 위해 시민들 ‘징집’

입력 2022-09-29 03:00업데이트 2022-09-2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구 280만… 방문객 120만명 예상
해외 나가있는 외교관들까지 소환
11월 20일부터 12월 18일까지 이슬람국가 중 최초로 월드컵을 개최하는 중동 카타르가 월드컵 기간 중 보안 및 질서 유지를 위해 수백 명의 시민을 군인으로 징집하고 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27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인구 280만 명 중 카타르 태생 국민이 38만 명에 불과하고 나머지는 인도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등에서 온 노동자들이어서 최소 120만 명으로 추산되는 월드컵 방문객 관리가 어려울 것으로 보고 대책 마련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징집 대상자 중에는 현재 해외에서 근무하고 있는 외교관까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월드컵 기간 중 입장 대기줄 관리, 술 마약 무기 반입 감시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이를 위해 옷 주머니와 안감, 여성의 올림머리, 복부 등 신체 곳곳에 숨길 수 있는 반입금지 물품을 찾아내는 훈련 또한 받기로 했다. 상당수는 이미 이달 초 수도 도하 북쪽의 훈련 캠프에서 각종 훈련을 받았다.

카타르는 최근 튀르키예(터키)로부터 월드컵 운영을 위한 경찰 인력 3000명을 파견 받는 협약도 체결했다. 이 정도만으로는 월드컵 중 치안 유지가 충분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민간인 징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시민 징집을 ‘애국 의무’라며 기꺼이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하는 당국과 달리 대상자의 대부분은 당국 처벌 등이 두려워 어쩔 수 없이 소집에 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성휘 특파원 yol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