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정부 “美NSC, 尹발언 해명에 ‘문제없다’ 반응”

입력 2022-09-28 03:00업데이트 2022-09-28 08: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백악관-국무부에 ‘美겨냥 아냐’ 설명
美정부-의회 공식 문제제기 없어
크게보기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방문 중 불거진 ‘비속어 논란’에 대해 정부가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와 국무부에 해명을 전달했으며 미국 측이 “문제없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전했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26일(현지 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 발언에 대한 언론 보도와 관련해 백악관 NSC 고위 당국자에게 해당 발언이 미국에 대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설명했다”며 “NSC는 ‘문제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말했다.

21일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회동한 뒤 윤 대통령이 이동하면서 “국회에서 이 ××들이 승인 안 해주면 ○○○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한 발언이 TV 카메라에 잡혀 논란이 일었다. ‘○○○’가 바이든 대통령을 언급한 것이라는 방송사 보도와 해석이 나오자 김은혜 대통령홍보수석비서관은 22일 바이든 대통령이 아니라 ‘날리면’이며 미 국회가 아닌 한국 국회를 향한 발언이라고 반박했다.

정부는 김 홍보수석 해명 직후 미국 측에도 같은 내용의 해명을 전달했다. 조태용 주미대사가 백악관 NSC에, 정부 대표단이 국무부에 김 수석 해명을 공유하며 설명했다는 것. 정부는 윤 대통령 발언을 구체적으로 옮기지 않고 “미국을 겨냥한 게 전혀 아니다”라는 취지로 설명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 발언을 두고 미 주요 언론이 “한국 대통령이 미 의회를 모욕했다”고 보도하고 일부 미 의원이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지만 이후 미 행정부나 의회의 문제 제기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당국자는 “사실에 기반하지 않은 보도는 한미 동맹에 부담이 될 수 있다”며 비속어 논란 확산이 한미 관계에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우려를 내비쳤다.


워싱턴=문병기 특파원 weapp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