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양재시민의숲, 윤봉길 의사 호 딴 ‘매헌시민의숲’으로

입력 2022-09-27 03:00업데이트 2022-09-2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 서초구 ‘양재시민의숲’이 독립운동가 윤봉길 의사(1908∼1932)의 호를 딴 ‘매헌시민의숲’(사진)으로 바뀌었다. 매헌(梅軒)은 윤봉길 의사의 아호다.

26일 매헌윤봉길의사기념사업회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산하 국토지리정보원은 양재시민의숲 이름을 매헌시민의숲으로 23일 최종 개정했다. 서울 서초구 우면동에서 강남대로로 진입하는 영동1교 앞 사거리 역시 ‘매헌시민의숲 사거리’로 바뀐다. 영동1교는 현재 개통을 앞두고 있다. 명칭을 바꾼 표지판 등 시설물은 곧 교체될 예정이다.

25만8991m² 규모의 양재시민의숲은 매헌로를 가운데 두고 두 구역으로 나뉜다. 남쪽에는 6·25전쟁에 참전한 유격대백마부대 충혼탑과 1987년 미얀마 안다만해협 상공에서 북한 테러로 폭파당한 대한항공 희생자 위령탑, 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희생자 위령탑이 있다. 북쪽에는 매헌윤봉길의사기념관과 동상, 추모비가 있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