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日, 보류당한 사도광산 세계유산 재추진

입력 2022-09-23 03:00업데이트 2022-09-23 03:1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일제강점기 한인 강제노역 논란에도
잠정추천서 29일 제출 방침 굳혀
2월 추천땐 자료 불충분 지적받아
일본 니가타현 사도광산 내 갱도에 밀랍 인형으로 재현된 에도시대 광부들의 채굴 장면. 동아일보DB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한인들이 강제 동원돼 노역했던 니가타현 사도광산의 세계문화유산 잠정 추천서를 29일 또다시 유네스코에 제출할 방침을 굳혔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2일 보도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올 2월, 2023년 등재를 목표로 사도광산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했지만 유네스코는 제출 자료가 충분하지 않다고 지적하며 7월 심사를 보류했다. 유네스코는 당시 사도광산 유적인 니시미카와 사금산(砂金山)에서 과거에 사금을 채취할 때 사용된 도수로(導水路)가 끊겨 있는 부분에 관한 설명이 없다는 지적 등을 했다. 그러자 일본 정부는 2024년 등재를 위해 다시 추천서를 내겠다고 밝힌 바 있다.

문화 관련 주무장관인 나가오카 게이코(永岡桂子) 문부과학상은 21일 사도광산을 시찰한 뒤 니가타현 지사와 면담하고 이달 말까지 유네스코에 내야 하는 잠정 추천서 제출을 위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힘을 모으기로 했다고 밝혔다. 잠정 추천서는 정식 추천서 제출 전까지 그 내용을 수정할 수 있다.

사도광산은 에도(江戶)시대 금광으로 유명했으나 일본이 태평양전쟁을 일으킨 뒤 구리 철 아연 같은 전쟁 물자를 확보하는 광산으로 활용했다. 전쟁 막바지에 이르러 채광 인력이 부족하자 한인 노동자를 강제로 동원했다. 당시 사도광산에서 강제 노역한 한인 노동자는 1200∼2000명으로 추산된다. 일본은 2월 유네스코 추천 당시 사도광산 역사 서술 시기를 1850∼1910년으로 한정해 한인 강제 노역에 대한 설명은 넣지 않았다.

일본 측은 한인 강제 노역 사실을 감추는 사도광산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반대하는 한국이 2024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위원국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이상훈 특파원 sangh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