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젊은 지도자 기수’ 37세 핀란드 총리, 광란의 파티 논란

입력 2022-08-20 03:00업데이트 2022-08-2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SNS에 영상 유출… 마약 의혹은 부인
세계 젊은 지도자의 선두주자로 꼽히는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37)가 광란의 파티를 즐기는 영상(사진)이 유출된 뒤 마약 복용 의혹에 휩싸였다. 그는 유출 다음 날인 18일(현지 시간) 복용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지만 파티 참석자 중 마약을 흡입한 사람이 있다는 사실이 밝혀지면 그의 정치적 입지가 타격받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7일 현지 소셜미디어에는 검은색 민소매 옷을 입은 마린 총리가 가수, 방송인, 여당 의원 등 약 20명과 가정집에서 격렬하게 춤을 추고 노래를 부르는 영상이 등장했다. 이 영상에서 코카인을 뜻하는 ‘밀가루 갱’이란 말이 들렸다는 보도도 나왔다. 마린 총리는 다음 날 “몇 주 전 파티를 했고 술은 마셨으나 마약은 복용하지 않았다. 또래처럼 친구들과 여가 시간을 즐겼다”고 해명했다.

파리=조은아 특파원 ach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