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보훈처 “출판비 과다견적 등 김원웅 8억대 비리 또 적발”

입력 2022-08-20 03:00업데이트 2022-08-20 03: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대가성 기부금 1억원 수수 의혹
가발 미용비 법인카드로 결제도
광복회 前직원 4명 등 고발할것”
김원웅 측 “편파적 조사” 반발
국가보훈처가 김원웅 전 광복회장(사진)의 재임 시절 광복회 운영 전반에 대한 감사를 실시한 결과 총 8억5000만 원 상당의 비리 혐의를 새로 적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독립유공자 후손 장학사업을 위해 운영되는 카페 수익을 개인 용도로 사용해 수사를 받고 있는 김 전 회장은 이번에 드러난 의혹으로 추가 고발될 예정이다.

박민식 보훈처장은 이날 서울지방보훈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광복회 특정감사(6월 27일∼7월 29일) 결과를 발표했다.

감사 결과에 따르면 광복회는 ‘독립운동가 100인 만화 출판사업’을 추진하면서 한 인쇄업체와 맺은 수의계약이 시장가 대비 90% 이상 부풀려져 있었음에도 최종 결재권자인 김 전 회장은 납품가를 낮추려는 조치 없이 총 10억6000만 원의 계약을 진행했다. 보훈처는 이로 인해 광복회가 5억 원가량의 손해를 입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사업에 따라 제작된 김 전 회장의 모친으로 독립유공자 진위 논란이 제기됐던 전월선 선생에 대한 만화책은 그 분량이 430여 쪽에 달했다. 이 책에는 김 전 회장이 태어나는 장면까지 포함돼 있다. 백범 김구 선생의 만화책은 290여 쪽이었다.

광복회는 대가성이 있는 위법한 기부금을 수수하거나 기부 목적과 달리 사용한 의혹도 받고 있다. 광복회는 자본금 5000만 원에 불과한 영세업체에 홍보 등을 거론하며 1억 원의 기부금을 받았다. 또 당시 광복회는 한 금융사가 기부한 8억 원 가운데 1억3000만 원을 기부 목적과 달리 운영비로 집행하기도 했다.

보훈처는 김 전 회장이 2019년 6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410건, 2200만 원가량의 광복회 예산을 업무와 무관하게 사용한 사실도 적발했다. 본인이 운영하는 약초학교 직원, 인부 식대나 개인용 반찬, 자택 인근 김밥집·편의점·빵집 사용, 약값·병원비·목욕비·가발미용비 등이 법인카드로 지출됐다.

보훈처는 이 같은 비리 혐의와 관련해 김 전 회장과 전직 광복회 직원 4명 등 총 5명을 업무상 배임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계획이다. 다만 김 전 회장 재임 당시 7명이 공고나 면접 등 절차 없이 채용돼 불공정 채용 의혹이 일었던 것과 관련해선 위법성을 단정하기 어려워 고발 대상에서 빠졌다. 김 전 회장 측은 “만화 사업 등은 알고 있었지만 (다른 건) 알지도 못했다. 있었다 하더라도 관여는 절대 하지 않았다. 지난번에 이어 이번에도 편파적인 조사라고 본다”고 전했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