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제임스, 2년 1283억원… NBA 누적 연봉킹 올라

입력 2022-08-19 03:00업데이트 2022-08-19 03: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LA레이커스와 2년 연장계약
22시즌 총액 5억3200만달러
듀랜트의 기존 최고액 넘어서
‘킹’ 르브론 제임스(38·사진)가 미국프로농구(NBA)에서 누적 연봉이 가장 많은 선수로 이름을 올리게 됐다.

제임스는 17일(현지 시간) 소속 팀 LA 레이커스와의 계약기간을 2023∼2024시즌까지로 연장했다. 2024∼2025시즌에도 레이커스에서 계속 뛸지 말지는 제임스가 결정한다는 내용의 옵션 조항도 계약서에 담겼다. 제임스의 계약 기간은 원래 2022∼2023시즌까지였는데 이른바 ‘2+1’ 연장 계약을 한 것이다. 계약기간 연봉 총액은 9710만 달러(약 1283억 원)다.

2003∼2004시즌 클리블랜드에서 데뷔한 제임스는 이번 계약 연장으로 22시즌 누적 연봉이 5억3200만 달러(약 7033억 원)가 되면서 이 부문 NBA 역대 1위로 올라섰다. 종전 최고기록은 2025∼2026시즌까지 브루클린에서 뛰기로 계약한 케빈 듀랜트(34)로 누적 연봉 4억9879만 달러(약 6594억 원)다. 제임스의 누적 연봉은 미국 프로스포츠를 통틀어서도 가장 많은 액수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최고 누적 연봉자는 마이크 트라우트(31·LA 에인절스)로 4억8000만 달러다.

제임스의 이번 연장 계약 연봉 총액은 2023∼2024시즌에 소속 팀 샐러리캡(연봉총액 상한)이 올라갈 경우 최대 1억1100만 달러까지 늘어날 수 있다. 올해 12월 30일로 만 38세가 되는 제임스는 이번 계약부터 ‘38세 이상 선수는 계약 기간이 최대 2년을 넘지 못한다’는 NBA 단체협약 규정을 적용받았다. 제임스는 은퇴하기 전에 장남 브로니와 같은 팀에서 뛰는 것이 인생의 소원이라고 여러 번 밝혔다. 브로니는 2024년에 NBA 신인 드래프트 참가 자격을 얻는다. 제임스가 이번에 ‘2+1’ 계약을 한 것도 장남과 같은 팀에서 꼭 뛰고 싶다는 바람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NBA 파이널 최우수선수(MVP) 4회, 올스타 선수에 18차례 선정된 제임스는 마흔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NBA 최고 스타 자리를 지키고 있다. 스포츠 전문매체 스포티코에 따르면 제임스는 연봉 외에도 각종 광고 및 후원 계약으로 올 5월 기준 최근 12개월간 벌어들인 돈이 1억2700만 달러로 전 세계 운동선수 중 1위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