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삼표 레미콘공장 철거 완료… “문화관광 거점으로”

입력 2022-08-19 03:00업데이트 2022-08-1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숲과 연계 개발전략 세워
2024년 착공 목표로 사업 추진
서울 성동구 주민들의 숙원사업이었던 성수동 삼표레미콘 공장 철거가 16일 마무리됐다. 1977년 공장이 가동한 이후 45년 만이다.

서울시는 “철거가 완료된 만큼 성동구, 삼표산업 등과 함께 삼표레미콘 공장 부지 활용 방안 등에 대해 논의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시는 토지 소유주인 삼표산업과 올해 안으로 사전협상 대상지를 확정 짓고 2024년 하반기 착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사전협상제도는 5000m² 이상 대규모 개발부지에 대해 허가권자인 공공과 민간사업자가 사전협상을 통해 구체적인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도시계획을 변경하는 제도다.

시는 삼표산업과 사전협상을 통해 공장 철거 부지를 전 세계 관광객이 찾아오는 명소로 만들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서울숲과 연계해 이 일대가 서울 관광·문화의 거점이 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시가 6월 구체적인 개발 전략 수립을 위한 용역을 맡겼는데 결과는 내년 6월 나올 예정이다.

해당 부지의 용도지역 상향(1종 일반주거지역→상업지역)을 통해 확보되는 공공기여금은 약 6000억 원으로 추산된다. 시는 공공기여금을 △서울숲 고도화 △청년 문화거점 조성 △광역 교통체계 개선 △지역에 필요한 다양한 공공시설 확충 등에 쓸 예정이다.

홍선기 공공개발기획단장은 “공장이 철거된 부지를 ‘2040 서울플랜’에서 언급한 미래서울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전략적 부지로 활용할 계획”이라며 “서울숲과 이어지는 청년문화 수변 거점으로 변화시켜 시민뿐 아니라 전 세계 관광객이 찾아오는 서울의 대표 명소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