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美공화 ‘친트럼프’ vs ‘반트럼프’ 격돌

입력 2022-08-19 03:00업데이트 2022-08-19 03: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1월 중간선거 앞두고 분열 가속
예비경선에선 친트럼프 세력 부상
경선 패배 체니, 반트럼프 선봉에
펜스 “의회난입 청문회 출석할수도”
11월 8일 치러지는 미국의 중간선거가 80여 일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야당 공화당 내에서 친(親)트럼프 진영과 반(反)트럼프 진영이 격돌했다. 중간선거를 위한 공화당 예비경선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지하는 후보가 속속 당선돼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공화당 내 입지가 한층 강화되고 있다. 반면 지난해 1월 의회 난입 사태를 계기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결별한 마이크 펜스 전 부통령, 이번 경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지한 후보에게 패한 리즈 체니 하원의원(와이오밍)이 반트럼프 공세의 선봉에 섰다.

펜스 전 부통령은 17일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사태를 조사하고 있는 ‘1·6 의회 난입 사태 특별위원회’가 요청하면 청문회에 출석할 수 있다며 “증언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 사법당국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지자들을 배후에서 선동한 혐의를 조사하고 있다. 펜스 전 부통령은 “공화당은 법과 질서의 정당”이라며 트럼프 지지자들이 트럼프 전 대통령의 별장 ‘마러라고 리조트’를 압수수색한 연방수사국(FBI)을 공격하려는 움직임을 멈춰야 한다고 했다.

전날 중간선거 공화당 경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지하는 여성 변호사에게 패한 체니 의원은 조만간 반트럼프 조직을 출범시키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17일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트럼프 전 대통령을 물리치려면 공화당, 집권 민주당, 무소속 의원에 이르는 광범위하고 단합된 전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자신의 처지를 대선 직전 선거에서 패했음에도 백악관 주인이 된 에이브러햄 링컨 전 대통령에 빗대며 2024년 대권에 도전할 뜻을 시사했다.

다만 공화당 핵심 지지층에서는 여전히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인기가 높아 펜스 전 부통령과 체니 의원의 행보가 어느 정도의 파괴력을 가져올지 알 수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17일 영국 이코노미스트 여론조사에 따르면 공화당 지지층의 66%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반대한다”고 답했다. 2020년 대선 때 트럼프 전 대통령을 찍은 응답자의 78%도 “FBI의 압수수색에 반대한다”고 했다. 15일 미 정치매체 폴리티코 조사에서는 ‘오늘 당장 대선이 치러진다면 트럼프를 찍겠다’고 응답한 이들이 57%로 지난달(53%)보다 늘었다.

이은택 기자 nab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