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與 “尹회견, 가려져있던 정책성과 잘 설명”, 野 “낯부끄러운 자화자찬… 빈수레만 요란”

입력 2022-08-18 03:00업데이트 2022-08-1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野, 대통령실의혹 국조요구서 제출
與 “무분별한 의혹 제기 멈춰라”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대통령 취임 100일째인 17일 대통령실 이전과 사적 채용 의혹 등에 대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며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다. 윤 대통령의 100일 기자회견에는 “빈 수레만 요란하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터무니없는 정치 공세”라고 맞받았다.

민주당은 이날 소속 의원 169명과 민주당 출신 무소속 의원, 기본소득당 용혜인 의원 등 175명 명의로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이들은 △대통령실 졸속 이전 관련 △대통령 집무실 및 관저 공사 업체 특혜 선정 의혹 △대통령실 사적 채용 의혹 등에 대한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국회법상 국정조사를 요구하려면 재적의원 4분의 1 이상이 동의해야 한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양금희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대통령실 및 관저 공사, 직원 채용 등에 관련해선 이미 법령에 따른 합법적 사항임을 밝힌 바 있다”며 “민주당은 흠집내기식 무분별한 의혹 제기와 소모적 논쟁을 즉각 멈추길 바란다”고 반박했다.

윤 대통령 기자회견에 대해서도 여야는 엇갈린 평가를 내놨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 “정치 갈등에 가려져 있었던 정책 성과를 국민께 잘 설명한 자리였다”며 “지난 정부와 결별한 정책 기조의 전환을 잘 보여줬다”고 했다. 민주당 조오섭 대변인은 “낯부끄러운 자화자찬에 그쳤고, 정작 내용은 없었다”고 비판했다. 다만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국민의 지지가 낮은 가장 큰 이유는 대통령 본인에게 있다”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밝히며 “검사들이 제일 유능하다는 잘못된 생각부터 버리고 천하의 인재를 찾아야 한다. 악마의 대변인(devil’s advocate) 역할을 할 사람을 가까이 두라”고 했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