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태백 출신 임희정, 하이원리조트 女오픈 3연패 시동

입력 2022-08-18 03:00업데이트 2022-08-1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6년 살던 집 주변 골프장이 대회장
“부담 갖기보다 최대한 즐기려 해”… 구옥희-박세리-강수연-김해림 등
역대 4명이 단일대회 3연패 달성… KLPGA서 아직까지 4연패는 없어
박민지-조아연 등과 오늘 티샷
임희정
임희정(22)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3연패이자 시즌 2승에 도전한다.

임희정은 18일부터 나흘간 강원 정선군 하이원리조트CC(파72)에서 열리는 하이원리조트 여자오픈 타이틀 방어에 나선다. 2019년 이 대회에서 투어 첫 우승을 했던 임희정은 지난해에도 정상에 오르며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2020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대회가 열리지 않았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임희정은 KLPGA투어 역대 5번째로 같은 대회 3연패를 달성한다. 고 구옥희(쾌남오픈, KLPGA선수권대회) 박세리(서울여자골프선수권대회) 강수연(하이트컵 여자오픈) 김해림(교촌 허니레이디스 오픈) 등 4명이 대회 3연패를 기록했다. 4연패는 아직 없다.

임희정은 “대회 3연패를 할 수 있는 기회는 쉽게 찾아오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며 “기록 달성에 대한 욕심도 생겨 최선을 다해 도전하겠지만 부담감을 가지기보다는 최대한 즐기겠다”고 말했다.

대회장인 하이원리조트CC는 임희정에게 고향이나 다름없다. 강원 태백시에서 태어난 임희정은 사북중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16년간 태백에서 살았다. 주니어 시절 집에서 차량으로 30분 거리에 있는 하이원리조트CC에서 자주 연습했다. 대회장과 코스에 누구보다 익숙하다.

임희정은 “강원도에 오면 응원해주는 분들이 많아 마음이 편안해지면서 좋은 성적이 나오는 것 같다”며 “샷감이 최상은 아니지만 컨디션이 점차 좋아지고 있다. 이번 대회 때 비가 온다고 하는데 안전하게 지키는 플레이를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김재열 SBS골프 해설위원은 “이미 2연패를 했다는 것 자체가 대회장과 궁합이 잘 맞는다는 것이다. 최근 샷감도 나쁘지 않아 다른 선수보다 우승 가능성이 높다”며 “작년에도 ‘고향인데 2연패를 달성할 수 있냐’는 질문이 많았는데 이런 부담감을 이겨내고 우승했기 때문에 올해도 잘해 낼 것으로 본다”고 했다.

박민지
박민지(24)는 지난해 임희정에 이어 이 대회 준우승을 차지했다. 2019년 대회에서도 4위를 차지하는 등 하이원리조트CC에 강한 면모를 보였다. 임희정은 6월 열린 KLPGA투어 한국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며 박민지가 40년 만에 도전했던 단일 시즌 3개 대회 타이틀 방어 달성을 막았다. 이 때문에 박민지가 자신의 기록 달성을 저지했던 임희정에게 설욕할 수 있을지 관심이다.

조아연(22)은 시즌 3승을 노리고 있고, 7일 끝난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우승 뒤 휴식을 취한 지한솔(26)이 2개 대회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김정훈 기자 hu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