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사직 할아버지’ 영전에 승리 바친 갈매기들

입력 2022-08-18 03:00업데이트 2022-08-1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롯데, 두산 꺾고 최근 6경기 5승1패
열혈팬이었던 마허 前 교수 별세에 경기전 선수단이 추모행사 가져
KT 강백호, 46일 만에 1군 복귀
키움전 2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
‘사직구장 할아버지’로 불렸던 롯데의 열혈 팬 케리 마허 전 영산대 교수가 생전에 자주 앉았던 사직야구장 자리에 17일 그의 영정이 놓인 추모 공간이 마련됐다. 부산=뉴스1
프로야구 롯데가 17일 중위권 경쟁 상대인 두산을 꺾고 가을야구 무대로 가는 희망을 키워 갔다. 롯데는 특히 이날까지 최근 6경기에서 5승 1패의 상승세를 타면서 부산 갈매기는 ‘8치올’(8월에 치고 올라간다)이란 팬들의 기대에도 부응했다. 전날 68세를 일기로 별세한 ‘사직 할아버지’ 캐리 마허 전 영산대 교수의 영전에도 승리를 바쳤다.

롯데는 이날 두산과의 사직 안방경기에서 6-6으로 맞선 6회말에 터진 전준우의 2타점 적시타에 힘입어 8-6으로 승리했다. 전날까지 시즌 승률 0.446이던 롯데는 8월 들어 12경기에서 7승 5패로 반등 분위기에 올랐다. 6위 롯데는 포스트시즌 진출 마지노선인 5위 KIA와의 승차를 5경기로 유지하면서 두산과의 승차는 1경기로 벌렸다. 전날까지 롯데는 두산과 승차 없이 승률에서 앞선 6위였다.

이날 롯데 선수들은 하루 전 세상을 떠난 마허 전 교수에 대한 추모를 한 뒤 경기에 나섰다. 14년간 롯데의 안방경기를 빠뜨리지 않고 관전했을 만큼 열혈 팬이었던 마허 전 교수는 혈액암으로 치료를 받아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따른 합병증으로 16일 눈을 감았다. 가을에도 야구하는 롯데를 보고 싶어 했던 마허 전 교수가 별세하자 롯데 선수들은 이날 경기 전 추모를 통해 승리 의지를 다졌다.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조선의 4번 타자’인 롯데 이대호는 4타수 3안타 3타점으로 활약했다. 이대호 역시 선수로서 마지막인 올 시즌을 포스트시즌 경기로 마무리하고 싶은 간절한 꿈을 갖고 있다.

KT는 이날 키움과의 수원 안방경기에 강백호를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시켰다. 지난달 2일 1군 엔트리에서 빠진 지 46일 만이다. 시즌 개막 전 오른쪽 새끼발가락 부상을 당해 6월 4일에야 올해 첫 경기를 치렀던 강백호는 시즌 22번째 경기였던 지난달 1일 안방 두산전에서 3회말 공격 도중 왼쪽 햄스트링 통증으로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강백호는 이날 복귀전을 앞두고 본보와의 통화에서 “시즌을 거의 다 빠진 게 처음이라 솔직히 우울감이 컸다”면서 “첫 부상 복귀 때는 시즌 초에 공백기가 길었던 만큼 준비를 정말 열심히 했다. 그런데 금방 다른 부상이 오니 많이 당황스러웠고 적응하기가 어려웠다”고 했다. 강백호는 “몸 상태는 완전히 회복됐지만 경기 감각은 100%가 아니다. 최대한 빨리 타격감을 끌어올려 팀이 가을 야구 무대에 진출하는 데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복귀전에서 강백호는 2-2로 맞선 9회말 볼넷을 얻었고, 다음 타자 알포드의 좌전 2루타 때 대주자가 홈을 밟아 KT는 3-2로 역전승했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