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빵 형’다운 빵빵한 액션… 수위 높은 잔혹함-‘왜색’ 우려도

입력 2022-08-18 03:00업데이트 2022-08-1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4일 개봉하는 ‘불릿 트레인’
브래드 피트 방한도 겹쳐 관심
자막 등 ‘일본영화 아닌가’ 의심
영화 ‘불릿 트레인’에서 킬러 레이디버그(브래드 피트·오른쪽)와 킬러 탠저린(에런 테일러존슨)이 일본 고속열차의 판매용 간식을 보관하는 칸에서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소니픽처스 제공
감각적인 창의력이 돋보인다며 환호할 수도 있다. 하지만 온갖 게 뒤엉켜 중구난방이라고 인상 찌푸릴지도 모른다. 뭣보다 ‘왜색’ 짙은 이 영화, 한국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까.

24일 개봉하는 영화 ‘불릿 트레인’은 여러모로 주목은 제대로 끌 작품이다. 일단 국내에서 ‘빵(브레드) 형’이라 불리는 브래드 피트가 2019년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이후 3년 만에 주연으로 돌아왔다. 19일, 8년 만에 한국도 방문해 빵 형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졌다.

특급 킬러 레이디버그(피트)는 일본 도쿄에서 고속열차를 탄 뒤 서류가방 하나를 찾는 간단한 임무를 받았다. 때마침 역시 일류 킬러인 레몬(브라이언 타이리 헨리)과 탠저린(에런 테일러존슨)도 같은 목적을 갖고 탑승했다. 알고 보니 이 가방의 주인은 일본 최대 야쿠자 두목 ‘백(白)의 사신(화이트 데스)’. 게다가 또 다른 킬러 울프(배드 버니)까지 가세하면서 평범했던 기차는 유혈 낭자한 잔혹 액션의 전장으로 탈바꿈한다.

영화는 전반부와 후반부가 극명하게 엇갈린다. 초반은 등장인물의 사연 소개에 한참을 할애한다. 레몬과 탠저린이 티격태격하며 미국식 B급 유머를 꽤나 쏟아내지만, 다소 산만하면서도 지지부진하게 흘러가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반면 킬러들 간의 관계가 드러나는 후반부는 고난도 액션의 성찬이다. 일등칸부터 화장실까지 열차 구석구석의 공간은 물론이고 열차 위와 역 승강장까지 활용한 액션신은 다채롭다 못해 머리가 핑핑 돌 정도로 현란하다.

뭣보다 개성 넘치는 캐릭터들이 선보이는 독창적인 액션과 고속열차의 속도감이 서로 시너지 효과를 내는 건 이 영화의 최대 장점. 여기에 피트 특유의 능글맞음을 곁들인 액션이 버무려지며 최대치의 몰입을 끌어낸다. 곳곳에서 카메오로 등장하는 할리우드 스타들을 찾아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다만 청소년 관람 불가인 액션 수위는 상당히 잔혹한 편. 역시 일본이 주요 배경 무대였던 ‘킬 빌1’(2003년)급으로 유혈 낭자하다. 일본 TV 예능 프로그램처럼 화려한 일본어 자막이 자주 등장하고, 사무라이 의상이나 애니메이션 캐릭터 같은 일본 콘텐츠가 지속적으로 노출되기도 한다. 2011년 국내에도 출간된 일본 소설 ‘마리아비틀’이 원작임을 감안해도, 이게 일본 영화인지 미국 영화인지 헷갈릴 정도. 요즘처럼 반일 정서가 강한 분위기를 감안한다면 흥행은 살짝 고개가 갸우뚱거려진다.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