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서울시, 2026년까지 새 생활폐기물 소각시설 건립

입력 2022-08-18 03:00업데이트 2022-08-1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내달 선정지 발표… 주민에 인센티브
100% 지하화-지상엔 시민이용시설
서울시가 생활폐기물을 소각할 수 있는 신규 자원회수시설을 2026년까지 건립하겠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개정된 폐기물관리법 시행규칙에 따라 2026년 1월 1일부터 수도권매립지에 생활폐기물 직매립이 금지되는 데 따른 것이다.

현재 서울시가 운영 중인 4개 광역 자원회수시설(양천·노원·강남·마포)에선 하루에 약 2200t의 폐기물을 소각할 수 있다. 반면 서울에서 배출되는 1일 종량제 생활폐기물은 약 3200t에 달한다.

시는 이 같은 상황을 감안해 신규 자원회수시설 건립 계획을 확정했다. 자원회수시설이 들어설 최종 선정지는 다음 달 발표된다. 전문가와 주민대표로 구성된 입지선정위원회가 5개 내외로 후보지를 압축한 후 최종 평가를 거쳐 선정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주민들의 거부감을 줄이기 위해 시설은 100% 지하화하고, 지상에는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시설을 짓기로 했다. 덴마크 코펜하겐의 자원회수시설 ‘아마게르 바케’의 경우 소각시설 상부에 스키장을 만들고 벽면에는 암벽장을 설치했는데 이를 벤치마킹하겠다는 구상이다.

지역 주민에게 인센티브도 제공한다. 약 1000억 원을 투입해 지역 주민이 원하는 편의시설을 세워줄 방침이다. 또 연 100억 원 규모의 주민지원기금을 마련해 아파트 관리비, 난방비 등으로 쓸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자원회수시설은 서울시민 전체를 위한 필수시설인 만큼 선정지 주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당부드린다”며 “깨끗하고 안전한 시설을 조속히 조성하는 동시에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통해 기피시설이 아닌 기대시설로 만들겠다”고 했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