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빌 게이츠 만난 尹 “백신 등 글로벌 보건 협력”

입력 2022-08-17 03:00업데이트 2022-08-17 03: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게이츠재단 지원 받아 개발한
SK바사 코로나 백신 등 의견나눠
국회 연설하는 빌 게이츠 빌 게이츠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 공동이사장이 16일 국회에서 ‘코로나19 및 미래 감염병 대응·대비를 위한 국제공조의 중요성과 대한민국의 리더십’을 주제로 연설을 하고 있다. 국회 연설을 마친 게이츠 이사장은 대통령실을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을 만난 데 이어 여의도에서 SK 최태원 회장 등을 만났다. 사진공동취재단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앤드멀린다게이츠재단 공동이사장과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극복과 글로벌 보건 증진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게이츠 이사장을 접견하고 “SK바이오사이언스가 6월 코로나 백신 개발에 성공했다. 이렇게 개발된 백신이 개발도상국의 감염병 예방에 크게 활용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게이츠재단의 지원을 받아 코로나19, 장티푸스, 소아장염 백신 등을 개발하고 있다.

게이츠 이사장은 “한국이 감염병혁신연합(CEPI)에 관대하게 지원했고, SK가 (백신 개발) 파트너로 참여했다”면서 “그 결과 전염병에 대응할 백신을 만들 실마리를 얻고 있다”고 화답했다. 또 “제 첫 번째 직업(프로그래머)보다 두 번째 직업(재단 운영)이 더 흥미롭다”면서 “재단을 통해 어떻게 큰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는지 많이 배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게이츠 이사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코로나19 및 미래 감염병 대응·대비를 위한 국제공조의 중요성과 대한민국의 리더십’이라는 주제로 연설했다. 9년 만의 국회 연설이다.

이어 오후에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을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양측은 2013년부터 이어져온 협력 관계를 확대해 향후 글로벌 공중보건 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을 지속적으로 함께 모색하고 ‘넥스트 팬데믹’ 대응을 위한 새로운 백신 및 치료제 연구개발을 이어가기로 했다.

홍수영 기자 gaea@donga.com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