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檢총장 후보, 여환섭 김후곤 이두봉 이원석

입력 2022-08-17 03:00업데이트 2022-08-17 03: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총장후보추천위서 4명으로 압축
한동훈 법무, 이르면 오늘 임명제청
윤석열 정부의 첫 검찰총장 후보가 여환섭 법무연수원장(54·사법연수원 24기), 김후곤 서울고검장(57·25기), 이두봉 대전고검장(58·25기),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53·27기) 등 4명으로 압축됐다. 검찰 안팎에선 ‘될 사람들이 됐다’는 평가와 함께 이 차장검사의 총장 임명이 유력하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법무부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는 16일 정부과천청사 회의실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총장 후보로 천거된 9명 가운데 이 4명을 한동훈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하기로 결정했다.

9명으로 구성된 추천위원들은 수사 능력과 균형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후보를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의에선 별다른 이견 없이 1차 투표만으로 과반수 동의를 얻어 4명이 선정됐다고 한다. 한 추천위원은 “누가 가장 공정하게 검찰권을 행사할 수 있는지 주로 논의했다”고 전했다.

여 원장은 대검 중앙수사부 중수1·2과장과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등을 지내며 각종 권력형 비리 사건과 기업 수사에 참여한 ‘특수통’으로 꼽힌다. 김 고검장은 올 4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 과정에서 검찰 조직을 대변하며 반대에 앞장섰고, 이 고검장은 서울중앙지검 1·4차장과 대검 과학수사부장 등을 지내며 당시 검찰총장이던 윤 대통령을 보좌했다.

김오수 전 총장의 사퇴로 총장 직무대리를 맡은 이 차장검사는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으로 재직할 때 대검 기획조정부장(검사장)으로 함께 일한 인연이 있다. 또 윤석열 정부의 검찰 인사와 수사 지휘에 관여해온 만큼 ‘식물총장’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어 후보자 중 가장 임명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한 장관이 이 중 1명을 총장 후보로 윤석열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하고,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하면 총장 인선이 마무리된다. 한 장관은 이르면 17일 총장 후보 1명을 윤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총추위는 김 전 총장이 5월 6일 사퇴한 지 102일 만에 열렸다. 인사청문회 일정 등을 감안하면 총장 공백 기간이 역대 최장(2013년 채동욱 전 총장 취임까지 124일)을 넘을 가능성이 높다. 한 장관은 이날 퇴근길에 “정의와 상식을 지켜서 범죄를 제대로 척결하는 의지와 능력을 가진 분을 제청하겠다”고 밝혔다.

신희철 기자 hcshin@donga.com
유원모 기자 onemor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