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구인난 與비대위, 의원 3명-원외 3명 인선 나서

입력 2022-08-16 03:00업데이트 2022-08-1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與 인사들, ‘이준석 갈등’ 심화로
조기 전대 가능성에 고사 분위기
주호영 오늘 인선 마무리 목표
당의 비상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출범하는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가 출범 직전까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준석 대표의 작심 기자회견으로 여권의 내홍이 극한까지 도달한 데다 비대위원을 고사하는 사례가 많기 때문이다.

당초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권성동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 등 당연직 비대위원 3명과 지명직 비대위원 6명 등 비대위원 인선을 16일 마무리하는 것을 목표로 정했다. 비대위원 구성이 끝나야 비대위가 공식 활동을 시작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주 위원장은 광복절 연휴 기간 직접 인선에 나섰지만 적잖은 인사들이 영입 제안에 손사래를 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15일 “주 위원장이 ‘혁신형 관리 비대위’를 내세웠기 때문에 쇄신 이미지를 갖춘 인사를 찾고 있지만 현재 상황에서 계파색이 옅은 중립적인 의원이 비대위원으로 나서긴 어려운 상황”이라고 했다.

여기에 당의 내홍이 심화되고, 이로 인해 전당대회가 예상보다 빨리 치러질 수도 있다는 점 등이 비대위 고사 이유로 꼽힌다. 한 여당 의원은 “의원들이 비대위에 관심이 없다”며 “더불어민주당만 봐도 (비대위원장인) 우상호만 알지 비대위원들이 누구인지 다들 모르지 않느냐”고 했다.

다만 주 위원장은 16일 현역 의원 3명과 원외 인사 3명을 비대위원으로 임명한다는 계획이다. 현역 의원의 경우 초선 그룹에서는 엄태영 의원이, 재선 그룹에서는 정운천 의원이 비대위에 합류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원외 인사 중에서는 김행 전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 대변인, 대선 캠프 청년보좌역 출신의 이소희 세종시의원, 강호승 전 청년보좌역 등이 후보로 거론된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