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국제

“트럼프 압수수색 FBI 본부에 폭탄 테러 등 위협 증가”

입력 2022-08-16 03:00업데이트 2022-08-1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美국토안보부-FBI, 합동경보 발령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사진)에 대한 연방수사국(FBI) 압수수색을 둘러싼 후폭풍이 FBI에 대한 위협으로까지 확산되고 있다. 최근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가 반자동소총 등으로 무장한 채 FBI 지부를 습격하려다 실패한 데 이어, FBI에 대한 폭탄 테러 위협과 압수수색에 참여한 FBI 요원 가족에 대한 보복 위협까지 제기되고 있다.

미 NBC방송은 14일 국토안보부(DHS)와 FBI가 12일 내부 게시판을 통해 연방 법 집행 기관에 대한 위협이 커지고 있어 합동 경보를 발령했다고 전했다. DHS와 FBI는 5페이지 분량 경보에서 “FBI 본부에 ‘더티 봄(Dirty Bomb)’을 설치하겠다는 위협을 비롯해 폭력 위협이 증가하고 있다”며 “FBI와 DHS는 사법당국과 법원, 연방정부 요원이 다양한 위협과 범죄, 폭력 사건을 인지하고 있는지 확인하려 한다”고 했다. ‘더티 봄‘은 방사성 물질을 넣은 재래식 폭탄을 의미한다.

경보는 또 “FBI와 DHS는 압수수색 영장을 승인한 연방 판사를 포함해 특정인들을 겨냥한 위협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NBC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층이 참여한 온라인 포럼 같은 커뮤니티에서는 압수수색에 참여한 FBI 요원 2명의 신원이 공개됐으며 이들의 집 주소와 그 가족들 신원까지 공유되고 있다는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은 온라인에 “무기를 들고 반격하지 않는 한 미국은 공산주의 국가가 될 것이다” “우리는 전쟁 중” 같은 주제의 글을 잇달아 올리며 트럼프 전 대통령 압수수색에 대해 보복에 나서자고 선동하고 있다. 실제로 14일 애리조나주 피닉스 FBI 지부 앞에선 무장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 25명이 ‘FBI 해체’를 요구하며 시위를 벌였다. 15일에는 메릴랜드 출신 리처드 요크 3세(29)가 차를 몰고 워싱턴 연방의회로 돌진하다 바리케이드에 막히자 허공에 총을 쏜 뒤 스스로 목숨을 끊기도 했다. 경찰은 현재 요크 3세의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야당인 공화당도 법무부와 FBI에 대한 정치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공화당 폴 고사 하원의원은 이날 “FBI로 알려진 민주당원 ‘갈색 셔츠’ 제거와 완전한 해체를 지지한다”고 말했다. 갈색 셔츠는 나치 독일 시대 아돌프 히틀러에게 충성하며, 유대인과 나치에 반대하는 시민들에게 테러 행위를 가한 불법 무장단체를 가리키는 말이다.

민주당은 핵 관련 문건을 불법 반출했다는 보도에 이어 간첩법 위반 혐의 적용 가능성까지 제기되는 트럼프 전 대통령 혐의를 부각하는 데 화력을 집중하고 있다. 민주당이 위원장을 맡은 하원 정보위원회와 감독위원회는 애브릴 헤인스 국가정보국(DNI) 국장에게 트럼프 전 대통령의 기밀문서 유출에 따른 외교 및 안보 피해 상황을 조사, 평가해서 의회에 보고할 것을 요구했다.

워싱턴=문병기 특파원 weapp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