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인천도시공사, 공공분양 리츠 업무 가능해져

입력 2022-08-16 03:00업데이트 2022-08-16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국토부서 업무범위 변경 인가
공공주택 공급 확대 발판 마련
인천도시공사(iH)가 국토교통부로부터 자산관리회사(AMC) 업무 범위 변경 인가를 받았다. iH는 이번 AMC 업무 범위 변경 인가에 따라 공공 분양 사업을 시행하는 부동산투자회사(REITs·리츠)의 자산관리 업무를 수탁할 수 있게 됐다.

iH는 지난해 5월 국토부로부터 지방공기업 최초로 AMC 겸영인가를 받았지만 업무 범위는 주택임대사업, 대토리츠사업, 도시재생사업으로 제한됐다. 하지만 이번 변경인가로 공공주택공급 확대를 위한 공공분양리츠의 AMC 업무도 수행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예를 들어 민간사업으로는 개발이 어려운 지역에서 공공 지구 지정을 통해 용지(부지)를 확보한 뒤 양질의 주택과 함께 역세권 개발 등 도시기능 거점 조성을 동시에 추진할 수 있다.

iH 관계자는 “도심공공주택 복합사업을 리츠 방식으로 추진할 경우 개발 이익을 공유하면서 공사의 재정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다”며 “정부의 주요 정책 사업을 좀 더 신속하게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차준호 기자 run-jun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