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연예

‘배우는 캠핑짱’ 박성웅·신승환·홍종현, 몰아친 바람에 난장판…폐업 위기

입력 2022-08-15 16:45업데이트 2022-08-15 16: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채널A, ENA 배우는 캠핑짱 제공
‘배우는 캠핑짱’에서 박성웅 신승환 홍종현에게 폐업 위기가 찾아온다.

15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되는 채널A, ENA채널 ‘배우는 캠핑짱’에서는 아수라장이 된 캠핑장 때문에 긴장 상태에 둘러싸인 박성웅, 신승환, 홍종현의 모습이 그려진다.

캠핑장에는 버스킹 공연의 게스트 2AM 창민과 소유가 선사한 달달 기류가 채 가시기 전에 역대급 돌풍이 불어닥친다. 갑작스레 불어온 바람은 무방비 상태였던 캠핑장을 난장판으로 만들어버린다고. 초보 사장님들은 당황하던 것도 잠시, 손님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바람과의 사투를 벌인다.

특히 능숙하게 대처하는 프로 캠퍼들과 달리 애를 먹고 있던 초보 캠퍼 손님을 발견한 박성웅은 침착하게 텐트 철거를 진두지휘하며 맏형다운 카리스마를 뽐낸다. 사장님들의 고군분투에 이웃 손님들까지 합세, 모두가 한마음이 되어 위기를 헤쳐 나간다고 해 사장님들과 손님들이 선사할 감동의 순간이 기대되고 있다.

그러나 이런 사장님들의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바람은 점점 더 거세져 ‘발이3’의 관리사무소까지 덮쳐온다. 결국 제작진으로부터 “베이스캠프를 철수해야 할 것 같아요”라는 청천벽력 같은 소식까지 전해져 캠핑장에 제대로 빨간불이 켜진다.

이에 세 사장님은 ‘발이3’다운 팀워크를 발휘, 눈물겨운 폐업 위기 극복기를 펼쳐나갈 예정이다. 과연 캠핑장이 평화를 되찾고 무탈하게 아침 해를 맞이할 수 있을지, 손님 걱정에 잠 못 이룰 박성웅, 신승환, 홍종현의 밤이 궁금해진다.

‘배우는 캠핑짱’은 이날 오후 10시30분에 방송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