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황선우 맞수’ 포포비치, 남자 자유형 100m 13년 만의 세계신기록 수립

입력 2022-08-14 13:05업데이트 2022-08-14 16: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 수영의 희망’ 황선우(19·강원도청)의 자유형 100m, 200m 맞수로 꼽히는 루마니아의 수영 기대주 다비드 포포비치(18)가 자유형 100m 세계기록을 13년 만에 새로 썼다.

포포비치는 14일 이탈리아 로마의 포로 이탈리코에서 열린 2022 유럽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100m 결선에서 46초86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2009년 7월 같은 장소에서 열린 국제수영연맹(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세자르 시엘루 필류(35·브라질)가 세운 종전 세계 기록(46초91)을 0.05초 앞당겼다.

이번 대회에서 포포비치는 한층 진화한 모습이었다. 12일 열린 남자 자유형 100m 예선에서 47초20의 대회 신기록을 세웠는데, 두 달 전인 6월 FINA 세계선수권대회 준결선에서 세운 세계주니어기록(47초13)과 0.07초 차였다. 결선에서 금메달을 딸 당시 작성한 47초58보다는 빠른 기록이었다. 첫 스타트를 잘 끊은 포포비치는 13일 준결선에서 46초98로 세계주니어기록, 유럽 기록, 대회 기록을 한번에 경신했다. 이때 시엘루 필류의 기록에 0.07초 차로 다가서며 세계기록 경신에 대한 기대치를 높였다.

이날 결선에서 4번 레인에 선 포포비치는 첫 50m 구간을 22초74, 2위로 돈 뒤 뒷심을 발휘하며 결선에 오른 8명 중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전광판을 통해 새 세계기록이 나온 걸 확인한 순간 물을 탁 치고 가슴을 두드리며 기뻐한 포포비치는 관중석을 향해 양팔을 벌리며 미소를 지었다. 함께한 동료들도 새 역사를 쓴 포포비치를 축하해줬다.

포포비치의 기록은 전신수영복 시절의 기록을 경신했다는 데 의미가 깊다. 폴리우레탄 재질의 전신수영복이 2008년부터 도입되고 그 해에만 세계기록 108개가 쏟아져 ‘기술 도핑’ 논란이 일었다. 이듬해 열린 로마 세계선수권에서도 43개의 세계기록이 쏟아졌다. 2010년 FINA가 전신수영복 착용을 금지시킨 뒤에야 멈출 줄 몰랐던 기록행진도 멈췄다. 경영 세부종목의 세계기록들이 전신수영복을 입고 치른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로마 세계선수권’ 기록들로 지금까지 많이 남아있는 이유다. 남자 자유형도 올림픽 세부종목 6종목 중 5종목의 세계기록이 전신수영복 시절에, 이중 4종목이 로마 세계선수권에서 작성된 기록이다. 이중 자유형 100m가 포포비치에 의해 경신됐다.

지난해 도쿄 올림픽 당시 자유형 100m, 200m에서 결선에 올라 각각 7위, 4위에 올라 신성으로 주목받은 포포비치는 올해 6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남자 자유형 100m, 200m를 동시에 석권하며 세계수영의 새로운 스타로 떠올랐다. 단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남자 자유형 100m, 200m 2관왕에 오른 건 1973년 1회 대회 때의 앤디 코언(미국)에 이어 49년 만이었다. 당시 자유형 200m에서 황선우가 1분44초47의 한국기록을 세우며 분전했지만 1분43초21을 기록한 포포비치를 넘기는 무리였다.

남자 자유형 100m에서 새로운 세계기록이 나온 후 시엘루 필류는 자신의 트위터에 “새로운 기록이 나올 날이 언젠가 올 줄 알았는데 그 날이 왔다. 내 자유형 100m 기록이 13년 만에 깨졌다. 포포비치, 축하한다! 이 기록을 오래 갖고 있어서 행복했다. 자유형 100m에서 새로운 가장 빠른 사나이가 등장했다. 이제 시작일 뿐이다”라는 글을 남기며 포포비치에게 축하를 건넸다. 포포비치는 한국시간으로 14일 오후 4시부터 시작하는 남자 자유형 200m 예선부터 또 한번의 대기록에 도전한다.

전북 전주에서 열리고 있는 대통령배 전국수영대회에 출전한 황선우는 12일 자유형 50m(22초73), 13일 접영 100m(53초02)에 출전해 각각 우승했다. 하지만 당초 목표인 한국기록 경신에는 실패했다. 자유형 50m 한국기록은 22초16, 접영 100m는 52초33이다.

김배중 기자wanted@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