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람속으로

안창호 선생 장녀 안수산 선생 등 독립유공자 303명에 정부 포상

입력 2022-08-13 03:00업데이트 2022-08-1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부는 제77주년 광복절을 맞아 도산 안창호 선생의 장녀 안수산 선생(1915∼2015·사진) 등 독립유공자 303명을 포상한다고 12일 밝혔다. 훈격별로는 건국훈장 79명(애국장 19명, 애족장 60명), 건국포장 24명, 대통령표창 200명 등이다. 포상자 중 생존 애국지사는 없고 여성은 30명이다.

안수산 선생은 1932년 미국 캘리포니아 대한인국민회에서 활동하고 1940년 대한인국민회 기관지인 신한민보 영문란을 통해 한국광복군의 활동 등을 기사화해 조국의 절대 독립 의지를 선전한 공로로 대통령표창을 받는다. 또 1931년 인천에서 임시정부 교통부와 연계해 군자금 모집과 연락 활동을 하다 일본 경찰에 체포돼 옥고를 치른 윤도중 선생에게는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