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문화

[책의 향기]인류를 진보하게 한 의심의 능력

입력 2022-08-13 03:00업데이트 2022-08-1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진리는 바뀔 수도 있습니다/데이비드 도이치 지음·김혜원 옮김/640쪽·3만2000원·알에이치코리아
물리학자들 사이에서 찬반이 나뉘는 다중우주론은 우주가 하나가 아닌 다수로 존재한다고 보는 이론이다.

영국 이론물리학자 폴 디랙(1902∼1984)을 기려 만든 ‘이론물리학계의 노벨상’ 폴 디랙 상 수상자인 저자는 다중우주론자다. 그는 다중우주의 관찰이 불가능할지라도 우주 밖 다른 우주의 존재 가능성을 끊임없이 찾아가듯 절대적 진리는 없다는 믿음을 갖고 데이터와 증거를 기반으로 과학적 오류를 수정하는 계몽주의 과학자다. 그는 “이상적 지식의 근원은 존재하지 않는다. 인간은 오류를 발견하고 제거하는 객관적 설명을 깊이 파고들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저자는 슈퍼컴퓨터의 능력을 뛰어넘는 양자컴퓨터가 미래에 등장할 수 있다고 전망한다. 기존 컴퓨터는 0과 1만 구분하지만, 양자역학을 이용해 연산하는 양자컴퓨터는 0과 1을 공존시킬 수 있어 인공지능(AI) 개발에 필수인 방대한 양의 데이터 처리에 매우 효과적일 것이라는 게 그의 주장이다.

저자는 인간의 ‘확신’을 가장 경계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세계적인 물리학자 리처드 파인먼은 “1000년 동안은 확실히 신기한 일이 일어나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한 바 있다. 저자는 이를 리처드 파인먼의 ‘실수’라고 지적하며 모든 대상에는 더 새로운 기본 법칙이 존재한다고 주장한다. 저자는 마지막 장에서 불변의 진리가 존재한다고 믿는 이들에게 생각할 거리를 던진다. ‘거기 그곳(진리)에 도달했다는 생각을 거부하는 것은 독단주의와 폭정을 피하기 위한 필수 조건이다.’

김재희 기자 jett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